겨울 휴식기에 돌입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UAE 아부다비에서 재충전에 돌입했다.

바쁜 일정을 소화한 맨시티가 잠시 숨을 고른다. 맨시티는 지난 14일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상대한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 역전승을 거둔 후 약 2주간 겨울 휴식을 시작했다.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휴식기를 이용해 추운 영국을 떠나 따뜻한 지역에서 선수들이 최상의 몸상태를 찾을 수 있도록 UAE 아부다비에 훈련 캠프를 차렸다. 맨시티는 아부다비의 따뜻한 햇빛 속에서 훈련하며 오는 27일 토트넘과의 FA컵 4라운드 경기를 준비 중이다.

맨시티는 최근 부상으로 전력을 이탈했던 엘링 홀란드존 스톤스가 아부다비 전지훈련에 합류하며 팀 분위기도 한층 고조됐다.

한편 아부다비는 현재 진행 중인 2023 AFC 아시안컵에서 64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 대표팀이 불과 약 10일 전까지 훈련 캠프를 차렸던 곳이다. 지난해 5관왕을 달성한 맨시티의 승리 기운이 얼마 전 이곳을 떠난 한국 대표팀에 고스란히 전해지길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