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대표팀으로 나선 일카이 귄도간은 에스토니아와의 유로예선전에서 2골을 성공시켰으며 팀은 3-0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독일 대표팀은 경기 시작 14분만에 엠레 찬이 퇴장을 당하며 숫적인 열세 속에서 경기를 가졌습니다. 하지만 맨체스터 시티의 귄도간이 51분과 57분에 연속 골을 성공시키며 독일 대표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겨주었습니다.

경기는 3-0으로 종료가 되었고 유로예선 C조에서 독일은 네덜란드와 함께 승점 15점 동률을 이루고 있습니다.

한편, 브라질은 나이지리아와의 친선 경기에서 에데르손과 가브리엘 제수스가 스타팅 라인업에 포함되었으며 88분에 제수스는 교체되어 나왔습니다. 경기 결과는 1-1 무승부였습니다.

니콜라스 오타멘디는 에콰도르와의 친선 경기에 나서지 않았으며 아르헨티나가 6-1로 승리를 거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