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 결승전에서 2골을 넣고 우승컵을 들어올린 라힘 스털링은 그의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선수인 라힘 스털링은 왓포드와의 FA컵 결승전에서 2골을 성공시켰고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그의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유례없는 국내 대회 4관왕을 달성했고 FA컵 결승전 역대 최고 점수차와 동률을 이루기도 했습니다.

“저는 웸블리 근처에서 자랐고 이 경기장을 봐왔었습니다. 여기에서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꿈을 이룰 수 있게 됐습니다.”

“이 곳에서 우리는 감독님이 쌓아올린 것들을 보여주었습니다.”

“선수들은 훌륭했고 제 골이 승리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모두가 대단했습니다.”

“시즌을 시작할 때 감독님은 우리가 올바른 정신력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했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우승했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도전하자고 했습니다.”

“선수들에게 보여준 신뢰는 프리미어리그 우승으로 돌아왔습니다.”

“월드컵 종료 후 정말 긴 시즌이었고 모두가 집중을 하였었습니다. 그리고 우린 그것을 극복해 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