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렉산드르 진첸코는 3년 계약 연장에 합의하였으며 맨체스터 시티에서 2024년까지 선수로서 활약할 예정입니다.

좋은 시즌을 보낸 22살의 알렉산드르 진첸코는 맨체스터 시티가 4관왕 달성하는데 역할을 하였고 과르디올라 사단에서 스스로 중요한 선수로 발돋움하였습니다. 그는 모든 대회에서 29경기에 나섰고 1골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계약을 맺을 있어 얼마나 기쁜지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클럽은 선수들이 원하는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5 여기에 있을 있다는 것은 저에게는 영광입니다.”

이번 시즌 우리는 성공을 만들어 갔습니다. 이런 역사적인 시즌에 제가 포함되어 있어서 매우 기분이 좋으며 절대 잊을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다가오는 새로운 시즌에 집중하고 있으며 좋은 시간이 가까이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치키 베기리스타인 단장은 진첸코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습니다.

진첸코는 지난 2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쳐보였습니다. 환상적인 왼발과 퍼스트 터치 능력 뿐만 아니라 최고의 선수가 되고 하는 열망과 집중력도 지닌 선수입니다.”

 


                        스쿼드 안에서 인기가 많은 진첸코
스쿼드 안에서 인기가 많은 진첸코

 

클럽에 입단한 보여준 그의 성장을 통해서 그가 가진 태도와 재능에 관한 모든 것을 있습니다. 젊고, 우승에 굶주려 있고 이미 국제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바와 완벽하게 일치합니다. 그가 클럽에 남기를 원한다는 것에 매우 기쁩니다.”

알렉산드르 진첸코는 2016 FC우파에서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해 왔습니다. 이적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 19살의 나이로 조별리그 3경기를 뛰었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었습니다. 이적 후에 PSV 임대를 갔지만 결국 이는 실패로 귀결됐습니다. 에레디비지에 리그에서 12경기를 2017 다시 클럽으로 복귀했습니다.

클럽에 복귀 지난 2 동안 많은 발전을 이뤄냈고 사단의 핵심 멤버로 성장했습니다.

2017 울버햄튼과의 카라바오컵에서 맨체스터 시티 데뷔전을 치렀으며 지난 시즌 승점 100 기록을 달성하며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당시 10경기에 나섰고 카라바오컵에서도 4경기에 나서며 벤자민 멘디의 빈자리를 채워나갔습니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맨체스터 시티가 잉글랜드의 모든 대회를 휩쓸 때에 29경기에 핵심 선수로 나서며 그에 대한 의심을 불식시켰습니다. 그리고 카라바오컵에서 버튼 알비온을 9-0으로 이길 골을 성공시킬 있었습니다.

진첸코 선수에게 맨체스터 시티에서 많은 행운이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