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토트넘 vs City | 선수들의 상태 업데이트

토트넘 vs City | 선수들의 상태 업데이트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케빈 데 브라위너가 여전히 전체 훈련을 진행하지 않고 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케빈 데 브라위너는 유로 2020에서 부상을 당했으며 프리시즌에 이와 함께 팀에 복귀했습니다. 그의 몸상태는 좋아지고 있지만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트넘과의 원정 경기에 앞서 그의 상태를 유심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습니다.

CITY+에서 다큐멘터리 TOGETHER  감상해 보세요

“케빈은 좋아지고 있어요.”

“매일 더 좋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기다리고 있어요.”

“전체 훈련을 하지 못하고 있어요. 어떤 것은 우리와 함께 하고 어떤 것은 혼자 하고 있죠. 며칠 동안 지켜볼 거예요.”

필 포든은 유로 2020에서 당한 부상 여파로 이번 경기에 확실히 나서지 못할 것이지만 나머지 잉글랜드 선수들에 대해서는 좋은 소식이 있었습니다.

라힘 스털링, 존 스톤즈, 카일 워커는 모두 지난 화요일에 팀에 복귀했으며 에데르송과 가브리엘 제주스도 코파 아메리카 대회 이후 휴식을 취한 뒤 팀에 복귀하였습니다. 비록 준비 기간이 짧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모두가 새로운 시즌에 준비가 되어 있다고 했습니다.

“선수들은 좋은 상태로 돌아왔어요.”

“태양과 함께 휴식을 취했고 이는 선수들에게 좋은 영향을 미쳤어요. 정말로 좋은 상태로 돌아왔어요.”

WATCH: 놀라웠던 20-21시즌을 뒤돌아본 펩 과르디올라

“모두가 준비됐어요. 중요한 것은 선수들이 복귀했을 때 좋고 올바른 에너지를 가졌다는 거예요.”

“우리는 시간이 더 필요하지만 말 그대로예요. 우리는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 런던 원정을 갈 거예요.”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이 함께 한 것은 3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선수들의 태도와 적응력에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그리고 잭 그릴리쉬를 포함하여 많은 선수들에게 인내심이 필요할 것이지만 시즌이 시작하자마자 선수들은 페이스를 빠르게 끌어올릴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모든 선두슬은 최고의 모습으로 가기 위해서 시간이 필요해요.”

“어제 모두 함께 한 첫 날이었어요. 필을 제외하고요. 부상 때문이죠. 하지만 라커룸에서 우리와 함께 했어요. 우리는 시간이 필요해요. 모든 프리시즌은 이래요.”

“어떤 선수들은 평소보다 늦게 복귀하죠. 이전 시즌에 힘든 시간을 보낸 후 휴식이 필요하거든요.”

“선수들이 지금까지 보여준 행동 방식은 항상 그랬듯 너무나도 훌륭해요. 조만간 최고의 컨디션에 도달할 거예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