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프리미어리그 개막에 맞춰 선수들이 좋은 몸 상태로 만들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이번 토요일 웨스트햄과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르며 트레블을 목표로 하는 클럽의 이번 시즌 여정이 시작될 예정입니다.

많은 선수들이 이번 여름 UEFA 네이션스리그,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코파 아메리카 등의 대회에서 국가대표를 위해 뛰었었고 이제 CFA 복귀할 있었습니다. 하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요즘 선수들은 그들의 프로정신에 매우 헌신적이며 스타팅 라인업에 포함되고자 하는 열망을 가지고 있어서 휴가에서 복귀했을 최고의 컨디션에 맞춰 온다고 하였습니다.

오늘날의 선수들은 매우 프로페셔널합니다. 휴가 중에도 그들 스스로 관리를 잘합니다.”

그들은 대회가 외부에 있으며 라커룸 안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팀에서 그들의 자리를 얻기 위해 경쟁해야만 합니다. 이것이 그들이 프로페셔널한가에 대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커뮤니티 쉴드 전에 대부분의 선수들은 1주일만의 준비 기간이 있었고 그들은 경쟁을 하였습니다.

선수들을 믿을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개막전이 열린 에미레이츠 구장에서 아스날을 상대로 이겼을 때와 똑같은 빠른 시즌 시작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클럽은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었고 4관왕을 달성하는데 초석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한편, 과르디올라 감독은 만약 긍정적인 시즌 시작을 가질 있다면 좋은 몸상태를 가지는 것보다 클럽의 축구 철학을 이해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언급하였습니다.

모든 선수들은 3주간의 휴가를 가졌습니다. 그것이면 충분합니다.”

제가 축구선수였을 때에는 준비기간이 매우 터프했습니다. 6,7 동안 달리기를 하였습니다. 시즌 시작이 아닌 지금, 높은 수준의 몸상태에 도달할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단계별로 빠르게 나아갈 것입니다.”

매주 훈련을 진행하면 상태는 나아질 것입니다.”

축구는 몸상태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경기장에서 우리가 하는 플레이 방식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차이를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