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조만간 갖출 전체 선수단의 몸상태를 체크할 펩 과르디올라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토트넘과의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앞두고 휴가에서 돌아올 개인 선수들의 몸상태를 체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8월 16일 오전 00:30(한국 기준)에 토트넘과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을 가지며 이번 주 월요일에 브라질과 잉글랜드 선수들이 선수단에 복귀할 예정입니다.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 진출했었던 에데르송, 가브리엘 제주스와 유로 2020에서 잉글랜드가 55년만에 메이저 대회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게 활약한 카일 워커, 존 스톤즈는 필 포든, 라힘 스털링 등은 휴가를 연장하여 휴식을 취할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한편, 포든은 국가대표팀 소집 기간에 당한 부상 회복에 전념하고 있으며 나머지 선수들은 팀에 돌아와 프리미어리그의 가혹한 경쟁을 이겨내기 위한 준비에 돌입해야만 합니다.

“어떤 선수들은 빠르게 컨디션을 끌어올려요. 어떤 선수들은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고요.”

“우리는 몸무게, 체지방률, 어떻게 복귀했는지 그리고 특히 정신 상태를 볼 거예요.”

“3~5일에 한 번씩 경기를 치른 선수들이에요. 그리고 멘탈리티는 긍정적이며 싸울 준비가 되어 있고 악조건 속에서 어려움을 겪었어요.”

“하지만 어떤 선수들은 시간이 더 필요해요. 바로 준비가 되는 선수가 누구인지 알아낼 거예요. 간단해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코로나 양성 반응자와 같이 비행기를 탄 라포르트의 복귀는 조금 더 늦춰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라포르트는 음성 반응을 가졌지만 COVID-19자가격리 규칙에 의해서 시티풋볼아카데미로의 복귀가 조금은 늦어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라포르트는 음성 반응을 가졌지만 100명 이상의 사람들과 함께 비행기를 탔고 한 사람이 양성 반응이었어요.”

“지금 규정은 8일 동안 집에서 머물러야만 한다는 거예요. 4,5일 동안 집에 있었고 아직 복귀하지 못한 이유예요.”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