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데 브라위너 “멘디로 인해서 기뻐!”

ALL SMILES: Delight after Mendy's goal!
케빈 데 브라위너는 레스터 시티와의 2-0 승리 경기에서 벤자민 멘디의 이름이 득점자 리스트에 오른 것을 보게 되어 기쁘다고 했습니다.

벤자민 멘디는 후반전 59분에 박스 안에서 침착하게 그의 오른발로 선제골을 넣었으며 15분 뒤에는 가브리엘 제주스라힘 스털링과 패스를 주고 받으며 추가골을 넣을 수 있었습니다.





선제골이 터지기 전에 맨체스터 시티는 골을 넣을 기회가 있었지만 아쉽게 성공시키지는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데 브라위너는 멘디의 골에 만족감을 표했습니다.

“상대는 수비적으로 경기를 했고 우리는 인내심을 가져야만 했어요. 우리가 한 방식이고 멘디가 선제골을 넣어서 기뻤어요.”

“오늘 우리는 정말 잘했다고 생각해요. 특히 전반전에 경기를 완전히 지배했었어요.”

“상대는 바디와 기회를 가졌지만 전반전에는 한 팀이 경기를 경기를 했었어요.”

“90분 경기를 보면 2-0 이었어요. 우리는 더 많은 골을 넣을 자격이 있었어요. 인터내셔널 브레이크 기간 이후에 팀은 정말 잘했어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지난 FA컵 8강전과 6명이 다른 선발 라인업을 들고 나왔고 데 브라위너는 인터내셔널 브레이크 기간 이후에 선수들이 휴식을 취할 수 있었던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벨기에 경기 이후에 화요일에 팀에 복귀 했었고 목요일에 훈련을 했어요. 어제는 팀원의 절반과 훈련을 했고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휴식을 취하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거예요. 그리고 감독님은 이곳에 오래 남아있었던 선수를 선발했죠.”

“경기에 이기게 되면 그건 항상 옳은 선택이 돼요. 팀은 정말로 잘했고 정말로 기뻐요.”

프리킥 찬스에서 아쉽게 크로스바를 맞으며 득점에 성공하지 못한 케빈 데 브라위너는 이번 경기를 승리로 이끄는 데 큰 공을 세웠으며 특히 2번째 골 장면에서는 엄청난 스루패스를 전달해 주기도 했었습니다.

그리고 데 브라위너는 그가 할 수 있는 가능한 방식으로 팀에 도움을 주는 것을 즐기고 있다고 했습니다.

“팀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 있어요. 만약 제가 팀 동료들에게 도움을 주고 그리고 그것을 마무리 한다면 저는 기쁠 거예요.”

“1승을 더했고 리듬을 찾아서 좋아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