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처음으로 골망을 흔든 토레스와 데뷔전을 치른 가르시아

처음으로 골망을 흔든 토레스와 데뷔전을 치른 가르시아
페란 토레스는 그의 첫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으며 에릭 가르시아도 같은 스페인 대표팀에서 데뷔전을 치르며 우크라이나를 4-0으로 꺾었습니다.

에릭 가르시아는 경기 종료 30분 전에 교체되어 경기장에 들어갔으며 페란 토레스도 교체되어 경기장에 들어가며 그의 A매치 2번째 경기를 가졌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2020/21 홈 유니폼 둘러보기

이번 여름 맨체스터 시티에 입단한 토레스는 10분 정도 남은 상황에서 교체되어 경기장을 밟았으며 발리슛으로 골까지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로드리고도 진첸코가 있는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선발로 나서며 69분 동안 경기에서 뛰었으며 스페인 국가대표팀의 승리에 기여하였습니다.

진첸코는 33번째 A매치 경기를 가졌으며 미드필더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되었습니다. 하지만 경기에서는 라모스의 멀티골과 스페인 최연소 득점자 기록을 갈아치운 안수 파티의 골 등으로 힘든 경기를 치러야만 했습니다.


                        처음으로 골망을 흔든 토레스와 데뷔전을 치른 가르시아

다른 조그룹에서는 귄도간의 독일이 스위스를 상대로 1-1 무승부를 가졌습니다. 귄도간은 선제골을 만들어 냈지만 스위스의 동점골로 승리를 가져오지 못했습니다.

이 날 경기 결과로 스페인은 그룹 선두에 나섰으며 우크라이나는 2위에 위치하였습니다. 독일은 아직까지 첫 승을 노리며 3위에 위치하였습니다.

아로 무리치가 뛰고 있는 코소보도 경기를 가졌지만 무리치는 경기에 나서지는 않았습니다. 코소보는 그리스에게 2-1 패배를 당하였습니다.

구단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를 City+ 구독을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