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알바니아를 상대로 5-0 승리를 거둔 5명의 CITY 선수들

5명의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예선전에 나와 5-0 승리를 거뒀습니다.

카일 워커, 존 스톤즈는 스리백의 두 자리를 차지하였고 라힘 스털링필 포든을 양쪽 측면에 배치하였습니다. 그리고 잭 그릴리쉬는 후반전에 교체되어 경기장을 밟았습니다.

비록 5명의 선수들은 득점자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스털링과 포든은 해리 케인의 해트트릭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전반전에 알바니아를 초토화시킨 잉글랜드는 전반 28분이 지나는 시점에 이미 3-0으로 앞서 나갈 수 있었습니다.

스털링은 30분이 지난 시점에 해리 케인의 2번째 득점에 성공했고 잉글랜드는 득점 차이를 4골로 늘릴 수 있었습니다. 이 득점으로 해리 케인은 웨인 루니가 기록하고 있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최다 득점자에 본인의 이름을 새롭게 올릴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해리 케인은 전반전에 해트트릭을 완성시켰으며 포든의 코너킥을 발리킥으로 완벽하게 마무리 지었습니다.

선제골은 리스 제임스의 프리킥을 헤더로 마무리한 해리 매과이어가 넣을 수 있었고 2번째 득점은 우측면에서 올린 조던 헨더슨의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로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후반전 45분에는 잉글랜드의 추가 득점이 더 이상 나오지 않았지만 이미 전반전에 에스토니아의 기세를 꺾은 상태였고 다음 경기인 산 마리노전에서 패배하지 않는 이상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을 수 있습니다.

그릴리쉬는 후반전에 필 포든과 교체되어 들어갔으며 왼쪽 측면에서 창의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라힘 스털링은 후반 77분에 에밀 스미스 로우와 교체되어 들어가며 휴식을 취할 수 있었고 잉글랜드는 최소 월드컵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는 마지노선을 넘을 수 있었습니다.

현재 I조에서 폴란드에 승점 3점 차이로 앞서고 있으며 폴란드는 안도라와의 경기에서 4-1 승리를 거뒀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