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Standard Article

비디오 1 갤러리

MEDIA WATCHㅣ아론 무이 재 합류?

MEDIA WATCHㅣ아론 무이 재 합류?

MEDIA WATCHㅣ아론 무이 재 합류?

시티의 2018년 여름 이적 시장 루머 및 소식

ESPN – 아론 무이

ESPN은 시티가 아론 무이를 다시 에티하드에 세우기 위해 바이-백 조항을 사용할 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ESPN은 아론 무이가 월드 컵에서 선보인 경기력이 시티의 스카우트 팀의 관심을 잡았고 에버튼, 웨스트 햄 유나이트드, 사우스앰튼 또한 그에게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피터 오루크 (Peter O’Rourke)는 ‘맨체스터 시티는 허더스필드 타운에서 애런 무이를 다시 합류시키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라 보도했습니다.

‘무이는 시티의 자매 클럽인 멜버른 시티를 떠나 2016년 여름에 맨체스터 시티에 합류했지만 단 한 번도 시티의 경기에 출장하지 못한 채 허더스필더에서 임대 선수로 2016/17 시즌을 보냈다.’

‘전투 기세가 대단한 미드필더이자 지난 시즌의 프리미어 리그에서 가장 많은 태클을 성공시킨 선수 중 하나인 아론 무이는 허더스필드에서 임대 선수로 생활하는 동안 팀의 프리미어 리그 승격을 도와 클럽의 스카우트 관계자들의 눈을 사로잡았고 지난 여름에 £10 m 딜과 함께 지난 여름에 허더스필드로 영구 이적을 하게 되었다.’

‘시티의 아론 무이 이적 계약에는 £20m 바이-백 조항이 포함되어 있으며 ESPN FC가 들은 정보에 따르면 시티는 이번 월드 컵에서 호주를 대표한 아론 무이가 선보인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인해 바이-백 조항을 가동시킬 수도 있다.’

‘에버튼, 웨스트 햄 유나이티드 그리고 사우스앰튼 또한 무이를 합류시키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왜냐하면 앞서 말한 클럽들은 다음 시즌을 앞두고 자신들의 미드필드 옵셥을 강화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MEN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의 스튜어트 브레난은 이적 시장에서 자신만의 방식을 고수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있는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가 더 이상 시티의 선수를 영입하려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시티는 그 동안 ‘non-seller’ 꼬리표를 위해 많은 노력을 쏟았왔고, 다시 말하면 그들의 주요 선수들이 클럽을 떠날 거라는 그 어떠한 것에도 여지를 주지 않고 있으며 선수들이 축구, 재정, 개인 생활 등에 만족하는 것을 보장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 케빈 데 브루인, 르로이 사네, 라힘 스털링 등 다른 주요 선수들에 대한 이적 루머가 또 돌지 않는 것이다.’

‘프리미어 리그를 밝게 한 팀,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대단한 명성을 얻은 팀이 이적 루머에 중심이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상당히 이상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