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아시아 투어에서 경기력 회복에 도움을 받고 있는 데 브라이너

아시아 투어를 통해 몸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는 케빈 데 브라이너

아시아 투어를 통해 몸상태를 끌어올리고 있는 케빈 데 브라이너

케빈 데 브라이너는 클럽의 프리시즌 아시아 투어에서 경기력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중국과 홍콩을 거쳐 이번 아시아 투어의 마지막 일정인 일본으로 향합니다. 그곳에서 시티풋볼그룹 자매구단인 요코하마 F.마리노스와 친선전을 가질 예정입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이미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트로피 대회에서 웨스트햄과 울버햄튼을 상대하였고 홍콩에서는 킷치SC 경기를 가졌습니다. 기간 동안에 선수들은 높은 습도를 참아내야만 했습니다.

물론 이런 환경이 선수들과 스테프들에게는 고역이었겠지만 브라이너는 오히려 몸상태를 끌어올리는데 도움이 됐다고 확신했습니다.

우리는 습도와 높은 온도에 익숙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름에 더위를 느끼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왜냐하면 땀을 내어서 살을 있기 때문입니다.”

리듬을 많이 찾을 있었고 휴가 이후에는 많은 준비 기간이 필요합니다.”

골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리듬을 다시 찾고 경기를 이기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는 일주일전에 훈련을 시작했고 시간이 남아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않습니다.”

시즌이 시작할 시즌에 준비가 되어야만 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이 중요합니다.”

투어기간 중에 2019/20 PUMA 써드 유니폼이 런칭되기도 했습니다. 노랑과 피치색의 그라데이션이 표현되어 있고 훌륭한 축구를 표현한 유니폼입니다.

밝은 색상의 유니폼도 괜찮습니다.”

특별한 써드 유니폼을 입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왜냐하면 전통적인 유니폼을 좋아하지만 시즌에 개의 특별한 유니폼은 훌륭한 일입니다.”

그리고 경력의 마지막에 수집장을 보게 되면 유니폼들을 보게될 것이고 그런 것을 가지는 것은 항상 좋은 일입니다.”

First팀 뉴스

다비드 실바의 멈추지 않는 재능에 찬사를 보낸 펩 과르디올라

매치 리포트

신구조화로 킷치SC 경기에서 승리하다

골을 넣고 환호하는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

홍콩스타디움에서 열린 킷치SC와의 프리시즌 매치에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신구조화로 6-1로 이길 수 있었습니다.

신구조화로 킷치SC 경기에서 승리하다

First팀 뉴스

과르디올라 ‘아시아 투어는 환상적’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맨체스터 시티 선수단과 스테프들은 2019 아시아 투어를 즐기고 있습니다.

경기에 앞서 기자회견을 가진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아시아 투어가 좋은 경험이 되고 있으며 스테프들과 선수들의 노력에도 칭찬을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