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많은 경기를 통해 성장중인 라힘 스털링

라힘 스털링은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상과 영국 축구기자협회 올해의 선수상에 뽑혔습니다.

라힘 스털링은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상과 영국 축구기자협회 올해의 선수상에 뽑히며 이번 시즌 그의 활약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그의 활약으로 맨체스터 시티는 현재 국내 3 대회 트레블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스털링은 이번 시즌 지금까지 23 17도움을 기록중입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710 도움을 기록중이며 기록은 다른 어떤 잉글랜드 선수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36경기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그는 1094번의 패스를 성공했고 3번의 골대를 맞히기도 했습니다. 또한, 맨체스터 시티에게는 승리의 부적과도 같은 선수입니다. 그가 골을 넣은 지난 26번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둘 있었습니다.

스털링은 뛰는 위치에 상관없이 그의 다재다능함을 보여주었습니다. 왼쪽, 오른쪽, 그리고 중앙 가리지 않고 그가 배치된 곳에서 활약을 펼쳤습니다. 그의 빠른 스피드는 팀의 속도를 불어넣어주었고 수비수를 제치고 팀에 찬스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위치에 대한 그의 유연성은 그가 가진 장점 하나가 되고 있습니다.

만약 스트라이커가 없는 상황에서는 펄스9 위치에서 뛰기도 하였습니다. 이렇듯 그는 팀에서 너무나도 중요한 선수가 되었습니다.

그의 능력은 기록으로도 확인할 있습니다. 오른발로 11골을 넣고 4골은 왼발 슛에 의해 만들어졌습니다. 그리고 추가적으로 머리로도 골을 넣으며 몸이 무기임을 보여주었습니다.

정신적으로도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카라바오컵에서 마지막 승부차기 키커로 나서며 경기를 마무리 짓는 모습을 보면서 그의 정신력이 강인하다는 것을 있었습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제가 넣는 모습을 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골을 넣냐고 물어봤죠. 그리고 골대 상단으로 들어갔다고 했습니다.”

그가 보여주는 모습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닙니다. 작년 시즌에도 43번의 출전 기록을 통해서 23골을 넣었습니다. 도움도 17개를 기록했었습니다.

지난 달에는 클럽에서 왓포드를 상대로 해트트릭을 달성했고 바로 이어서 국가대표팀에서 체코를 상대로 다시 3골을 넣었습니다. 1999 9월에 앨런 시어러가 클럽과 국가대표팀에서 사이에 해트트릭을 세운 이후로 같은 기록을 만든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선수가 되었습니다.

왓포드전 승리 이후 맨체스터 시티의 주장인 뱅상 콤파니는 라힘 스털링에 대해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부임하고 나서 스털링은 계속 강해지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최고의 윙어중 명이며, 우리에게는 매우 중요한 선수입니다. 상대팀이 많은 수비수와 함께 걸어잠글 그런 수비수를 벗겨낼 있는 능력은 최고의 선수들만이 가질 있는 것입니다.”

그는 국가대표팀에서도 다른 승리의 부적입니다. 그의 열성적인 팬인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체코전 경기 이후에 다음과 같이 말하였습니다.

라힘 스털링은 자신감에 있습니다. 경기장에서뿐만 아니라 밖에서도 말이죠. 그는 성숙했고 현재 자신의 모습에 편한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젊은 선수들에게 롤모델이며 여러 책임감들에게 대해서도 즐기고 있습니다.”

어떤 수치로도 스털링을 기억할 만한 시즌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First팀 뉴스

스털링, 스탠웨이, 휴튼, PFA 개인상 수상

First팀 뉴스

이번 시즌 승점 행보에 칭찬을 한 펩

First팀 뉴스

번리 전 승리 후 안도감

선득점, 후미소 ^^

세르히오 아구에로는 번리전 승리를 통해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아 매우 기쁘다고 하였습니다.

아구에로, 번리 전 승리 후 안도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