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CL F조 시티 v 샤흐타르ㅣ감독 기자 회견

샤흐타르 도네츠크전 전에 열린 기자 회견에서

샤흐타르 도네츠크전 전에 열린 기자 회견에서

샤흐타르전 기자 회견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시티는 내일 저녁 7시 45분에 샤흐타르 도네스크를 상대로 챔피언스 리그 F조 조별전을 치르게 됩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17/18 시즌의 첫 챔피언스 리그 홈 경기를 앞두고 맨체스터 시티의 CFA 미디어 룸에서 기자 회견을 가졌습니다.

과르디올라 현재 부상을 당한 선수들의 소식을 전하며 기자 회견을 시작했습니다.

펩 과르디올라: “(벤자민 멘디에 대해) 오늘 그가 경기에 출장할 수 있는 지를 보기 위해 테스르를 시행할 예정입니다.”

“일카이 귄도안은 어제 훈련 일부에 참여했습니다. 공을 가지고 하는 훈련을 받았습니다. 콤파니는 내일의 경기에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

이번 시즌의 챔피언스 리그에서 페예노르트, 샤흐타르 도네스크 그리고 나폴리와 F조에 속하게 된 시티의 내일 저녁에 에티하드에 샤흐타르 도네스크를 상대하게 됩니다. 시티의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 전에도 샤흐타르 도네스크를 상대한 적이 많이 있다고 말했으며 그들의 실력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밝혔습니다.

과르디올라: “샤흐타르를 상대할 때마다 항상 같은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샤흐타르를 처음으로 상대했을 때를 기억하는데, 제 팀이 그들을 보기위해 다녀왔었고 돌아와서 한 말은 WOW였습니다. 페른난지뉴 또한 샤흐타르에서 뛴 적이 있었는데, 샤흐타르에는 5-6명의 브라질 선수들이 있습니다. 저는 그들이 베스트 팀 중 하나라는 것을 장담합니다. 그들은 저에게 있어서 항상 어려운 상대였습니다. 바르셀로나 시절, 그들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지만 매우 힘든 경기였습니다. 그들은 현재 가장 잘하는 팀 중 하나인 나폴리를 상대한 경기에서 이기기도 했습니다.”

“샤흐타르에는 뛰어난 풀백들이 있고 그들은 좋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체력적으로도 강한 팀입니다. 샤흐타르가 챔피언스 16강에 오른 적이 여러번 있었는데 하지만 그들이 8강에 오를 때 쯤이면 우크라이나 리그가 종료되기 때문에 (챔피언스 리그에서 실력을 유지하기가 그들에게는) 매우 어려웠습니다.”

시티의 간판 스트라이커인 세지오 아구에로는 현재 클럽의 최다 득점 기록을 코앞에 두고 있습니다. 세지오 아구에로의 득점 실력의 향상에 대해 질문을 받은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것은 아구에로만이 대답할 수 있는 질문입니다’라 말하며 겸손함을 보였습니다.

과르디올라: “저는 절대로 제가 선수들을 더 잘하게 만든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저는 그가 가능한 빠르게 기록을 깨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리고 곧 그렇게 될 거라 확신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그는 우리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우리는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세지오 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선수들로 말이지요. 그리고 그는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세지오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하나입니다. 그가 가진 실력에 대해서는 과거나 현재나 다름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또한 크리스탈 팔레스를 상대한 최근의 경기의 선수 명단에 들지 못한 가브리엘 제수스에 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가브리엘은 지난 경기에 출장하지 않았지만 우리에게 있어서 당연히 하나의 옵션입니다. 저는 가브리엘을 아주 많이 신뢰하고 있습니다. 그의 가능성과 능력에 대해서는 절대 의심하지 않지요. 피치 위에서의 가브리엘에 대해 정말 기쁩니다. 그는 세지오의 득점을 돕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공격 압박과 다양성에도 일조하고 있습니다. 그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선수입니다. 그리고 어린 선수이기도 하지요. 브라질의 스트라이커 No. 9! 그가 매일 같이 훈련을 하는 방식, 매 경기에서 싸우는 방식, 그리고 아주 좋은 선수가 되기를 바라는 그 바람까지! 그모든 것들은 우리에게 아주 중요합니다.

First팀 뉴스

CL F조 시티 v 도네츠크ㅣ경기 중계 채널

갤러리

매치 갤러리ㅣ시티 5 팔레스 0

First팀 뉴스

감독 리액션ㅣ시티 5 팔레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