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감독 리액션ㅣ시티 1 리버풀 1

끝내 동점골을 성공시키고 계속해서 전진하는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들에 의해 매우 행복하다고 말한 펩 과르디올라 감독

주중에 있었던 모나코전에서의 패배로 챔피언스 리그 탈락이라는 쓴 맛을 봐야 했던 시티는 다시 프리미어 리그로 돌아와 홈 경기장인 에티하드에서 리버풀을 상대했다. 무득점으로 전반전을 마친 후, 시티는 리버풀의 제임스 밀너의 페널티 득점으로 선제골을 내줘야 했지만 시티는 득점의 희망을 놓치 않았고 아구에로의 동점골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펩: "상상도 할 수 없을 것이다. 감독으로서의 경력 중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나다. 정말 자랑스럽다."

"챔피언스 리그 탈락 후, 지난 몇 일간의 훈련 중 우리의 선수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했고 말을 아꼈다. 우리는 유럽 대회에 참여하지 않고 1주일 내내 이 경기를 준비할 수 있었던 리버풀을 상대했다. 우리 선수들의 정신력, 경기력! 오늘은 감독으로서 가장 행복한 날 중 하나다."

"우리는 리버풀보다 더 많은 찬스를 만들었다. 우리의 문제점은 쉬운 찬스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최소한 모나코전의 전반전에서는 보여주지 못했던 그런 정신력을 보여주었다."

"10차례의 경기에서 연승을 거둔 후 다른 한 경기를 준비할 적에는 특별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우리가 이 경기에서의 우리의 상황 그리고 리버풀 - 리버풀에는 아주 특출난 선수들이 있다 - 매우 강한 팀을 상대로 우리가 펼친 경기력을 반드시 감안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이렇게 행복한 것이다.

"우리는 리버풀보다 명확한 찬스를 더 많이 만들어냈지만 득점으로 잇지는 못했다. 커다란 목표를 당성하려면 반드시 냉담해져야 한다."

"존 스톤스는 그동안 많은 비평을 받아왔다. 하지만 나는 그가 보이는 타입의 태도를 좋아한다. 나는 우리팀 센터백들의 태도에 감탄하고 있다."

First팀 뉴스

감독 기자 회견ㅣ시티 v 리버풀

First팀 뉴스

글로벌 시티ㅣ시티 v 리버풀

First팀 뉴스

감독 리액션ㅣ모나코 3 시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