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펩 그리고 웸블리

웸블리 100% 승률을 목표로 하는 펩 과르디올 감독

웸블리 100% 승률을 목표로 하는 펩 과르디올 감독

2번의 방문 그리고 2번의 승리, 펩 과르디올라 감독의 웸블리 이야기

바르셀로나 선수 시절에 등번호 10번을 달았던 시티의 현 감독 펩 과르디올라은 1991/92 시즌의 유로피안 컵 결승전(그 당시 챔피언스 리그)을 향했던 조안 크루이프 감독이 감독이 이끌었던 바로셀로나의 핵심 역할을 하는 선수였다. 그 당시 바르셀로나는 유로피안 컵에서의 첫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었다.

91/92 유로피안 컵 결승전에서 이탈리아 팀인 삼프도리아를 상대한 바르셀로나의 선발 선수에는 펩 과르디올라, 미카엘 라우드롭, 로날드 쿠만 등 현재 축구 감독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유명한 이들이 이름을 올렸고 시티의 전 감독이었던 로베르토 만치니 또한 삼프도리아의 캡틴 완장을 달고 이 결승전에 참여했다.

1992년 5월 20일, 양 팀의 선수들은 웸블리 경기장을 찾은 7만 827명의 관중들 앞에서 골을 염원했지만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던 90분 동안 어느 팀도 득점을 성공시키지는 못했다.

경기는 연장전으로 이어졌고 승부차기까지 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마침내 바르셀로나의 쿠만이 득점을 성공시켰고 약 112분 만에 경기의 데드락이 깨지게 되었다.그리고 바르셀로나는 클럽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의 챔피언이 되는 순간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 당시에 21살이었던 과르디올라에게는 자신의 멘토인 요한 크루이프의 지휘를 받으며 바르셀로나의 선발 선수로 활약하게 된 첫 시즌을 마무리하는 아주 휼륭한 순간이었고 그 순간은 과르디올라의 선수 시절 하이라이트 중 하나라 할 수도 있다.

1992년 유럽의 챔피언이 된 펩과 바르셀로나

그 후 14년 동안 필드를 누볐던 펩 과르디올라는 코치로 자신의 위치를 탈바꿈하며 2007년부터 바르셀로나 B 팀을 지휘하기 시작했고 그는 스페인에서 장래가 유망한 젊은 코치로 사람들의 인정을 받기 시작했다.

바르셀로나 B 팀에서 약 12개월을 보낸 펩 과르디올라는 향년 36세에 바르셀로나 시니어 팀의 지휘봉을 잡게 되었다.

펩 과르디올라는 바르셀로나 시티어 팀에서의 첫 시즌에 라 리가, 코파 델 레이 그리고 챔피언스 리그의 트로피를 차지하며 잊을 수 없는 트레블을 성공시켰고 챔피언스 리그를 우승한 가장 젊은 감독이라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바르셀로나는 2011년 챔피언스 리그의 결승전을 치르기 위해 웸블리를 찾게 되었다. 상대는 그 당시 각종 대회에서 트로피를 휩쓸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유력한 우승 후보라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2011년, 감독으로서 다시 찾은 웸블리 그리고 챔피언스 리그 우승

하지만 리오넬 메시, 챠비, 다비드 비야 그리고 안드레 이니에스타를 주축으로 경기를 진행했던 펩 과르디올라의 바르셀로나는 Sir 알렉스 퍼거슨이 이끄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보다 강하다는 것을 증명했고 페드로, 다비드 비야 그리고 리오넬 메시의 득점과 함께 3-1의 승리와 우승컵 획득을 성공시켰다.

2번의 원정 그리고 2번의 승리, 선수로서도 감독으로서도 웸블리에 대한 행복한 기억만을 가지고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이번에는 시티를 이끌고 FA 컵 준결승을 향해 웸블리로 향하게 되는데... 과연 만만치 않은 아스날을 상대로도 행복한 기억 남기기를 계속할 수 있을 까요?!

First팀 뉴스

감독 리액션ㅣ사우스앰튼 0 시티 3

원정에 동행한 팬들과 함께 승리를 축하하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빈센트 콤파니, 가브리엘 제수스, 일카이 귄도안이 부상을 당하지 않았더라면 다음 시즌의 챔피언스 리그 진출 자리보다 더 많은 것을 노리고 있을 거라 믿고 있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감독 리액션ㅣ사우스앰튼 0 시티 3

매치 리포트

사우스앰튼 0 시티 3

경기의 데드락을 깨트린 빈센트 콤파니

빈센트 콤파니의 헤딩 슛을 시작으로 후반전에만 3개의 골을 넣어 클린 시트와 승점 3점 획득을 성공시킨 시티

매치 리포트ㅣEPL R32 사우스앰튼 0 시티 3

경기 정보

경기 정보ㅣ사우스앰튼 v 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