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제코 "우승 경쟁 끝나지 않아"

제코 "우승 경쟁 끝나지 않아"

마찬가지로 토요일 리버풀과의 경기가 실망스럽지만 에딘 제코는 아직까지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제코는 분데스리가의 볼프스부르크, 그리고 QPR전에서 극적 동점골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적 있다.

그는 이제 역사는 다시 또 반복될 수 있다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결론지을 수 없다는 희망을 보였다.

"일요일 결과로 모든 게 다 끝난 건 아니다. 우리는 아직 여섯 경기가 남았지만 상대는 네 경기만 남겨놓고 있다. 사람들이 부담감에 대해서도 얘기하곤 하지만 그건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마지막까지 가장 많이 이기는 팀이 이긴다. 이전에도 그랬던 것처럼 우리가 계속 이긴다면 안필드 패배도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팀은 다시 우승컵을 들어올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한 치의 실수도 하지 않겠다는 각오다. 2012년의 그 순간을 되새기며 이제 수요일 선덜랜드를 맞이한다.

"2012년 우승은 정말 뜻깊었지만, 이제 모든 게 또 다시 달라졌다. 새 선수도 많고, 팬들을 위해 우승해야겠다는 마음도 더 크다. 선덜랜드와 웨스트 브롬을 꺾고 다시 원상태로 돌아와야 한다. 어디든 우승은 힘들다. 분데스리가나 프리미어 리그는 더 그렇다. 하지만 볼프스부르크, 그리고 여기서 우승했을 떄 정말 기뻤고 앞으로 더 많은 우승컵을 들고 싶다."

4년간 팀에서 활약해온 그는 올 시즌 41경기 출전 21득점을 오렸다.

마누엘 펠레그리니감독에 이 모든 공을 돌린 그는 아게로가 돌아오면 팀이 더 강해질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감독님은 팀에 새로운 것들을 많이 불어넣어주셨다. 더 공격적인 축구를 하면서 골도 많이 내고 있다. 그동안 해온 것에 무척 만족하고 올 시즌을 즐기고 있다. 아게로가 돌아오면 팀은 더 강해질 거라 생각한다. 남은 경기동안 아게로의 최고의 모습을 볼 수 있길 바란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