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팀

여자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엘렌 화이트

여자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린 엘렌 화이트
맨체스터 시티와 잉글랜드의 공격수 엘렌 화이트가 2021 여자 발롱도르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지난 달 잉글랜드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던 엘렌 화이트는 잉글랜드 최다 득점 기록(켈리 스미스의 46골)과 동률을 갖기까지 3골만을 남겨두고 있으며 이런 활약에 힘입어 프랑스 풋볼(France Football)이 주관하는 발롱도르 20명의 여자 선수 후보에 올라갔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도쿄 올림픽에서 6골을 넣으며 영국팀을 대표했던 화이트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에서 32경기에 나와 15골을 넣었고 팀의 2019/20 FA컵 우승에 일조하였습니다.

엘렌 화이트와 함께 이번 후보 리스트에는 FA 여자슈퍼리그에서 뛰고 있는 6명의 선수들이 포함됐으며 첼시의 막달레나 에릭슨, 샘 커, 페르닐 하더, 제시 플래밍, 프랜 커비, 그리고 아스널의 비비안 미에데마가 포함됐습니다.

최종 선정은 현지 시간으로 11월 29일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한편, 2020년에는 COVID-19로 발롱도르 수상자를 뽑지 않았으며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아다 헤거베리, 메건 라피노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루시 브론즈는 2019년에  2위를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발롱도르 20명 후보 리스트

  • 알렉시아 푸테야스(바르셀로나)
  • 막달레나 에릭슨(첼시)
  • 마리-앙투앙 카토토(PSG)
  • 샘 커(첼시)
  • 스티나 블랙스테니우스(BK 하켄)
  • 웬디 레나드(리옹)
  • 사만다 뮤이스(노스 캐롤리나 커리지)
  • 페르닐 하더(첼시)
  • 비비안 미에데마(아스널)
  • 산드라 파노스(바르셀로나)
  • 리에케 마르텐스(바르셀로나)
  • 제시 플레밍(첼시)
  • 아이린 파레데스(바르셀로나)
  • 애슐리 로렌스(PSG)
  • 크리스틴 싱클레어(포틀랜드 톤스)
  • 엘렌 화이트(맨체스터 시티)
  • 크리스틴 앤들러(리옹)
  • 제니퍼 에르모소(바르셀로나)
  • 프랜 커비(첼시)
  • 카디아투 디아니(PSG)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