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리차드 던 “에티하드 스타디움은 그릴리쉬의 놀이터가 될 수 있어!”

리차드 던은 잭 그릴리쉬가 City 데뷔골을 통해서 웅장한 가슴을 가질 것이고 에티하드 스타디움이 그의 놀이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번 달 아스톤 빌라에서 맨체스터 시티로 이적한 잭 그릴리쉬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첫 경기를 펼쳤고 노리치와의 경기에서 그의 City 데뷔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그리고 18개월 만에 팬들로 꽉찬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선수들은 노리치를 상대로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주었고 아이메릭 라포르트, 라힘 스털링, 라힘 스털링, 상대팀의 자책골로 5-0 대승을 거둘 수 있었습니다.

매치데이 라이브에 출연한 리차드 던은 그릴리쉬가 CIty에서 쌓을 경력에서 이번 득점은 완벽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의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그리고 잉글랜드 축구에서 가장 뛰어난 재능을 가진 그릴리쉬에게 에티하드 스타디움은 완벽한 장소가 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팬들을 등에 업고 홈 데뷔골을 넣은 것은 그에게 매우 줗은 일이에요.”

“팬들과 함께 경기에 나서면서 그는 많은 이야기를 할 거예요. 유럽 최고의 선수단에서 한 부분이 되기 위해서는 특별한 선수가 되어야만 해요.”

“잭은 팬들을 들써깅게 하고 싶을 거고 에티하드 스타디움은 그의 놀이터가 될 거예요.”

“그가 원하는 모습일 거예요. 득점 장면에 관여하는 모습이요.”

“적시 적소에 그가 있었고 잭 그릴리쉬가 필요한 부분이에요. 펩 감독이 원하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며 서 있어야 할 곳에 있어야 해요.”

맨체스터 시티의 공식 팟캐스트 구독하기

리차드 던과 함께 게스트로 나선 대런 허커비도 던의 의견에 동조하였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와 노리치 시티 모두에서 뛰었던 대런은 잭 그릴리쉬가 선수단에 불어넣을 영향력에 많은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그릴리쉬는 어린 시절부터 멋진 사람이었어요. 지금은 이런 모습을 큰 무대로 옮겼고요. 골과 도움을 기록해야하고 팬들은 그를 바로 받아들일 거예요.”

“훌륭한 시작을 알렸어요. 첫 골은 정말로 중요해요. 70%의 점유율을 가진 다면 득점은 더 쉬워질 거예요.”

“그의 재능을 알고 있어요. 잭에게 있어서 골과 도움을 만드는 것이 전부예요.”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