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과르디올라 ‘리버풀이라는 도전은 CITY를 더 좋은 팀으로 만들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버풀과 우승을 다투는 것은 맨체스터 시티를 더 좋은 팀으로 만들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난 4시즌 동안 두 구단은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자리에 있기 위해서 경쟁해 왔고 이번 시즌에도 두 팀의 승점 차이가 1점 차이밖에 나지 않으며 우승을 위한 경쟁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맨체스터 시티는 17/18시즌 이후 3번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달성하였으며 리버풀은 19/20시즌에 타이틀을 거머쥐었습니다. 그러면서 두 팀은 가장 높은 위치에 올라서기 위해 서로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리버풀이라는 도전이 팀을 더 좋게 만드냐는 질문에) 물론이죠.”

“우리가 100점과 98점을 달성했을 때 뒤에서 우리를 독려하는 누군가가 필요해요. 상대가 가깝게 있다는 것을 깨닫게 해주는 누군가가요.”

“우리는 또 다른 도약을 가져야만 해요. 당연하죠. 리버풀이 그렇게 하는지 모르겠지만 우리 구단, 회장, CES를 알고 우리는 그렇게 하고 싶어해요. 더 많은 시간 동안에 그 위치에 있고 싶어한다는 것을 확신하고요.”

“리버풀과 다른 팀들도 그렇게 하고자 노력한다는 것을 확신해요.”

“두 팀에 제가 가장 많이 칭찬하는 부분은 여러 해 동안 꾸준했다는 점이에요.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한 것에 대한 것이 아니에요.”

“5년 동안 3일마다 경기를 했어요. 제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부분이죠.”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의 감독 경력에서 유르겐 클롭 감독을 큰 라이벌로 여긴다고 했습니다. 바르셀로나에서 감독을 하던 시절에 주제 무리뉴 감독과 여러 차례 대결을 펼쳤지만 과르디올라 감독은 리버풀과의 대결은 이를 뛰어넘는다고 했습니다.

두 팀은 6일 뒤에 FA컵에서 다시 한번 격돌할 예정이며 이런 일정은 경쟁적인 모습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습니다.

“제가 은퇴했을때 이곳에 있던 시간을 항상 기억할 거예요. 그리고 가장 큰 상대인 리버풀을 기억할 거예요.”

“우리는 여러 번 만났어요. 주제 무리뉴는 훌륭한 감독이에요. 그리고 바르셀로나에서 저는 그의 라이벌이었죠. 하지만 이곳에서 더 많은 해를 가졌어요.”

“5년 있었고 많은 경기를 가졌어요. 항상 우리는 가까웠죠.”

“바이에른 뮌헨에서 유르겐 감독을 한 차례 만났어요. 100점을 얻었던 시즌과 2시즌 뒤에 리버풀이 99점을 얻었던 시즌을 제외하고 매시즌마다 리버풀은 타이트했어요.”

“우리는 서로를 컨트롤해요. 왜냐하면 상대는 좋은 팀이거든요. 그들도 우리를 좋은 팀이라고 생각하길 바라네요.”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