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국가대표팀에서 골을 넣은 라힘 스털링, 일카이 귄도안

국가대표팀에서 골을 넣은 라힘 스털링, 일카이 귄도안
라힘 스털링은 산 마리노전 5-0승리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59번째 국가대표팀 경기에서 라힘 스털링은 그의 14번째 득점을 성공하였습니다. 경기에서는 제임스 워드-프로우즈가 선제골을, 도미니크 칼버트-르윈이 멀티골을 넣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스털링은 중거리슛과 함께 더 많은 골을 넣을 수 있었지만 아쉽게 추가골은 기록하지 못했으며, 앞으로 있을 알바니아, 폴란드전을 위해서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되었습니다.

존 스톤즈도 이번 경기에 출전했으며 전반전에 발리슛을 통해서 국가대표팀에서의 3번째 골을 넣을 뻔했지만 아쉽게 골대를 벗어났습니다.

그리고 스털링과 마찬가지로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됐습니다. 반면에 후반전에 들어온 필 포든은 다른 CITY선수들과 마찬가지로 좋은 활약을 펼쳤습니다.

좌우측면 윙어로 번갈아 뛰며 다재다능함을 보여줬고 칼버트-르윈의 득점 장면에서는 도움을 기록하여 팀의 5-0 대승에 도움을 주었습니다.

이번 시즌 ‘득점 기계’인 일카이 귄도안도 독일대표팀으로 나서서 아이슬란드전 3-0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또한, 경기에서 골을 넣으며 이번 시즌 구단과 국가대표팀을 통틀어서 18번째 골을 기록하였습니다.

골은 후반 56분에 나왔으며 20야드 밖에서 때린 슛은 좌측 하단 코너에 꽂히며 골을 성공시킬 수 있었습니다.

그 밖에, 스페인 국가대표팀에서도 3명의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그리스전에 나섰습니다. 로드리고, 페란 토레스, 에릭 가르시아 모두 그리스전에 나섰지만 아쉬운 1-1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토레스는 72분간 경기를 뛰었으며 가르시아와 로드리고는 풀타임을 소화했습니다.

작 스테픈은 미국국가대표팀 수문장으로 나서서 자마이카와의 친선전에서 4-1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