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10골이 터진 산 마리노와의 경기에 출전한 포든과 스톤즈

필 포든과 존 스톤즈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으로 산 마리노와의 월드컵 예선전에 출전했으며 잉글랜드는 10-0 승리를 통해서 본선 직행 티켓을 얻었습니다.

포든은 해리 매과이어의 선제골에 관여하였으며 스톤즈는 마지막 17분을 남겨두고 교체되어 경기장에 들어가 잉글랜드가 친선전이 아닌 대회에서 처음으로 10골을 넣은 역사적인 경기에 뛸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카일 워커는 벤치에 머물며 경기를 관전하였고 잉글랜드는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해서 승점 1점만을 남겨두고 있었습니다. 이번 경기 결과에 누구도 의심을 갖지 않았으며 6분만에 포든의 코너킥을 매과이어 헤더로 넣으며 리드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부카요 사카 슈팅이 필리포 파브리에 맞고 2번째 득점이 되었으며 이후 15분 동안 해리 케인이 2번의 페널티킥을 포함하여 4골을 몰아쳐 6-0으로 전반전을 마쳤습니다.

후반전에도 일방적인 경기 양상은 그대로 이어졌고 에밀 스미스 로우와 타이론 밍스가 각각 첫 국가대표팀 데뷔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교체되어 들어온 타미 아브라함과 부카요 사카는 78분부터 2분 동안 연속으로 득점에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잉글랜드는 1964년에 미국을 상대로 10골을 만들어 내며 승리를 거둔 적이 있지만 친선 경기가 아닌 대회에서 10골을 넣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잉글랜드는 이번 경기 결과로 예선전에서 무패행진을 달릴 수 있었고 8승 2무로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었습니다.

우크라이나, 벨기에, 네덜란드 대표팀에 소집된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남은 경기에서 예선전을 마무리 지을 예정이며 알제리, 브라질, 미국 선수들도 경기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