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세계정신건강의 날 | 대화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한 귄도간&포덴

일카이 귄도간은 개인적인 일들을 이야기하는 것은 정신 건강에 긍정적이라는 것을 배웠다고 했습니다.

일카이 귄도간은 지난 7월에 Heads Up 캠페인의 일환으로 정신 건강에 대해 이야기했을 때 문제를 나누는 것은 기분을 고양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필 포덴에게 말해주었습니다.

귄도간의 이런 메시지는 세계정신건강의 날에 매우 부합하며 포덴도 사람들이 어려움을 겪을 때 이를 말해야 한다고 귄도간의 의견에 동의하였습니다.

“인간이라는 존재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해요.”

“항상 말하는 것을 선호하며 이는 긍정적인 것이예요.”

“정신 건강에 대해서 말하자면, 어려운 점이나 문제되는 것 등을 이야기하는 것을 통해서 항상 기분이 가벼워진다는 느낌을 받는다는 것을 개인적으로 터득했어요.”

“제 이야기를 사람들한테 말할 수 있다고 믿었어요.”

“어떤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 것을 어려워하죠. 사람들에게 말하는 것을 조언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왜냐하면 기분이 더 좋아질 거고 이를 밖으로 끄집어 내면 사람들이 도와줄 수 있고 기분이 더 나아지기 때문이예요.”

COVID-19로 인해서 사람들은 떨어져 지내야만 했지만 귄도간은 사람들은 정기적으로 친한 사람들과 연락을 하고 지내야 하는 것의 중요성을 언급했습니다.

귄도간의 가족은 독일에 있지만 락다운 기간에 연락을 지속적으로 하기 위한 노력을 해왔습니다.

 

“구단 사람들과 떨어져 지내왔으며 맨체스터에는 많은 사람들을 알고 있지 않아요.”

“제가 봤던 친구가 이곳에 한 명 있고 락다운 기간에 저와 같이 지냈어요.”

“락다운 기간에 가족이나 친구들 없이 혼자 많은 시간을 보냈어요. 그리고 이는 제가 사랑하는 사람이 가까이 지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저에게 보여줬어요.”

“페이스 타임이나 전화와 같은 커뮤니케이션적인 면에서 저는 여전히 최고의 사람은 아니지만 당시에 많은 시간을 통화로 할애했어요. 부모님, 형제 등과 특히 많이 했고 조카 딸을 낳기도 했어요.”

포덴은 락다운 기간에 부모님을 뵙지 못한 것이 힘들었다고 인정했으며 아빠로서 어떻게 새로운 관점을 제공했는지도 밝혔습니다.

“아빠가 된다는 것은 특별한 일이예요.”

“안 좋은 경기를 갖고 아이의 미소를 보면 인생에는 더 중요한 것이 있다고 생각하게 되요. 그리고 제가 갖고 있는 최선의 것을 만들어 내게 하죠.

“아이의 미소를 보는 것은 항상 더 행복하게 해줘요.”

이에 귄도간도 동의했습니다.ㅣ

“정말 중요해요. 우리의 삶 뿐만 아니라 모두의 삶에서 그래요.”

“여자친구와 아이가 집에 있었고 이러한 점 때문에 아마도 포덴의 상황에 좀 더 질투를 느꼈던 것 같아요. 아무도 없는 집에 가는 것이 저보다 더 쉬울 거예요.”

“때로는 안 좋은 경기를 하고 안 좋은 순간들이 있으며 집에서는 이러한 것들을 생각할 많은 시간이 있어요.”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