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귄도안 “운명은 CITY가 타이틀 획득으로 가는 길에 도움을 줬어”

일카이 귄도안은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라운드에서 아스톤 빌라를 3-2로 꺾고 우승을 거두는 데 있어서 운명이 역할 역할을 했다고 믿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마지막 라운드인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0-2로 뒤지고 있었고 그 상황 속에서 일카이 귄도안은 후반전에 교체되어 경기장을 밟았습니다.

우승을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고 귄도안은 멀티골을 뽑아내며 그의 능력을 다시 한번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에티하드 스타디움에 있었던 모든 사람들은 이 순간을 잊지 못할 것이며 귄도안은 그 특별한 날에 펼쳐진 모습에 다른 어떤 힘이 작용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모르겠어요. 아마도 운명이었을 수도 있고 행운일 수도 있어요.”

“하지만 적시적소에 골을 넣을 수 있었던 곳에 2번이나 있었어요.”

“별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느꼈어요.”

“우리는 단지 20분의 경기 시간만을 갖고 있었고 0-2로 지고 있었어요. 그래서 제가 하고 싶었던 것은 박스 안으로 침투해서 어디가 위험한 곳인지 냄새를 맡는 것이었죠.”

이날 경기는 맨체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역사에서 기억될 만한 피날레로 남을 것이며 귄도안은 팀 동료들에 대해서 칭찬하였습니다.

특히 라힘 스털링케빈 데 브라위너는 귄도안의 득점에 도움을 주었고 귄도안은 이를 득점으로 연결시킬 수 있었습니다.

“첫 골은 헤더였어요. 스털링이 라인 근처에서 크로스를 올릴 것이라는 것을 알았어요.”

“2번째 골대 기둥에서 위험한 상황이 나올 것이라는 느낌을 가졌고 공은 솔직히 완벽했어요. 저는 그저 머리를 공에 가져다 대기만 하면 됐어요.”

“3번째 골은 우리가 다 알다시피 케빈의 능력이 있었어요. 2번째 골대 기둥 쪽으로 공을 감아찼죠.”

“저를 뛰게 했고 저는 온사이드에 있으려고 노력했어요. 타이밍이 완벽했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