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포든 “어떻게 들어갔든 제가 그 득점들을 챙길 거예요”

MAKE THAT TWO: Foden makes it two just before the half hour mark.
필 포든은 브라이튼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멀티골을 넣으며 팀의 4-1 승리에 도움을 준 것에 기쁨을 드러냈습니다.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브라이튼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필 포든은 전반전이 끝나기 전에 멀티괼을 넣었으며 2골 모두 논란의 여지가 있는 득점 장면이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첫 번째 득점은 댄 번의 자책골로도 보였고 두 번째 득점은 가브리엘 제주스의 슈팅이 포든의 몸에 맞고 굴절되어 들어갔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포든의 득점에 대해서 기쁨을 드러냈으며 어떤 들어갔든 득점을 챙길 것이라고 했습니다.

“2번째 골은 제 몸에 맞고 들어갔어요. 어떻게 들어갔든간에 득점을 제가 가질 것이에요! 제주스가 알지 못했다고 생각해요. 우리가 세리모니할 때 제 몸에 맞고 들어갔다고 말해야만 했어요.”

“경기 시작부터 우리는 점유율에서 아주 좋았다고 생각해요. 경기를 지배했죠.”

“때로는 3-0 상황에서 경기력이 떨어지기도 해요. 후반전에 조금은 실망스러웠지만 잘 버텨냈고 승리했어요. 오직 1실점만을 했어요.”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다른 날에는 3골을 넣을 수도 있었겠지만 중요한 것은 결과예요. 우리가 결과를 얻은 것에 기뻐요.”

“우리는 좋은 폼을 가져가고 있어요. 하지만 다음 경기에 이러니 모습을 계속해서 가져가길 원하며 지금의 수준을 유지하고 싶어요.”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필 포든을 공격수 중앙에 배치했으며 필 포든은 그 역할을 즐겁게 수행해 나갔습니다.

“저는 즐기고 있어요. 제가 패스를 뿌려지고 싶을 때 깊은 진영에 놓여질 수도 있어요. 저에게는 새로운 역할이고 즐기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어요.”

“경기마다 변화를 가져가고 있어요. 가끔은 경기장 높은 진영에 서있기도 하죠. 제가 깊은 진영에놓여져 있을 때 우리는 추가적인 선수를 정말로 잘 활용하고 있어요. 경기를 지배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죠.”

이 밖에도 필 포든은 브뤼헤전 이후 공격을 당한 귀도 데 파우에게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는 그분을 위해서 이곳에 있어요. 몸을 풀 때 그를 응원하는 셔츠를 입은 이유죠. 그와 함께 우리는 싸워나가고 있어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