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잉글랜드에 결승골을 선사한 라힘 스털링

라힘 스털링은 유로 2020에 나선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 결승골을 선사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격수인 라힘 스털링은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첫 조별리그 경기에서 후반 56분에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기록했습니다.

칼빈 필립스의 스루패스를 전달받은 스털링은 처음으로 성인팀 대회에서 골을 기록했고 삼사자 군단은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길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 소집되었던 4명의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카일 워커, 존 스톤즈, 필 포든, 라힘 스털링)은 3년 전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에서 만나 패배를 안겨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2017년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우승하며 대회 최우수 선수에 오른 필 포든은 성인팀 메이저 대회에 첫 발을 내딛을 수 있었으며 PFA 이번 시즌의 영플레이어이기도 한 포든은 이 날 경기에서 전반 초반에 스털링의 패스를 받아 날린 슛이 골 포스트에 맞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었습니다.

유로대회 첫 경기에서 단 한 번도 승리를 못 거둔 잉글랜드는 이 날 많은 압박감을 갖고 경기를 임했지만 라힘 스털링의 활약으로 경기 초반부터 긍정적인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라힘 스털링은 전반전에 박스 바깥에서 발리 슈팅을 날리며 득점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지만 아쉽게 공은 골대를 벗어나기도 했었습니다.

한편, 워커와 스톤즈는 이반 페리시치에게 거의 기회를 내주지 않았고 상대팀의 공격을 봉쇄할 수 있었습니다.

무승부 상황을 끝내는 첫 골은 워커와 칼빈 필립스의 발에서 시작되었고 박스 안으로 침투해 들어가는 스털링에게 정확한 스루패스를 전달하여 선제골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해리 케인과 메이슨 마운트는 팀의 리드를 늘릴 수 기회를 맞이하기도 했었고 상대팀의 안테 레비치와 마르셀로 브로조비치도 동점골을 만들기 위한 경기를 펼쳤습니다.

포든은 경기 종료 20분을 남기고 교체되어 들어갔으며 스털링 또한 후반 추가 시간에 팬들의 박수 갈채 속에서 교체되었습니다.

양 팀은 추가 골을 넣기 위해서 노력했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잉글랜드는 라힘 스털링의 득점으로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잉글랜드는 조별리그 2번째 경기에서 스코틀랜드를 상대하며 6월 19일 오전 4:00(이하 한국 기준)에 경기가 시작됩니다. 이후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체코와의 경기는 6월 23일 오전 4:00에 펼쳐질 예정입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