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복귀 경기에서 멋진 골을 넣어 기쁜 제주스

BACK TO HIS BEST: Gabriel Jesus smashes into the roof of the net
가브리엘 제주스는 6주 동안의 부상 기간을 털어내고 올림피아코스전에서 복귀골을 터뜨렸습니다.

가브리엘 제주스는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며 후반 70분에 교체되어 경기장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10분 뒤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아 골망을 찢을 듯한 강력한 슛으로 그의 복귀골을 신고하였습니다.

환상적인 골을 기록한 제주스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부상에서 복귀하여 기쁘다고 하였습니다.

“돌아올 수 있어서 좋아요. 부상을 당할 때 행복하지 않았어요. 빠르게 회복하기 위해서 많이 노력했어요. 왜냐하면 경기장에서 팀에 도움이 되고 싶었거든요.”

“선수들은 잘해왔고 저도 돌아와서 골을 넣을 수 있어서 기뻐요. 팀에 의해서 좋은 움직임을 가져갔어요. 케빈이 저를 찾아냈고 훌륭한 결정력이었다고 생각해요.”

CITY+ | 구단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하기

“골키퍼를 어렵게 했고 제 결정력을 더 좋게 하고 있어요.”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체스터 시티는 페란 토레스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이후 올림피아코스의 견고한 수비로 추가골을 넣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습니다. 그런 순간에 제주스가 교체되어 10분 만에 팀에 귀중한 골을 선사하였습니다.

주앙 칸셀루도 교체되어 들어가며 멋진 중거리포를 성공시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제주스는 벤치에 있을 때부터 상대팀 수비를 어떻게 깰지 유심히 경기를 지켜봤다고 했습니다.

“이런 경기는 어렵다고 생각해요. 벤치에서부터 어떻게 상대팀이 수비하는지 유심히 지켜봤고 경기장에 나설 때 기회를 잡은 뒤에 골을 넣었어요.”

챔피언스리그에서 복귀골을 성공한 No.9 가브리엘 제주스의 유니폼 쇼핑하기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