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워치

스카이 스포츠: 데 브뤼네가 시티로?

스카이 스포츠: 데 브뤼네가 시티로?

여러 가지 많은 소문 가운데 볼프스부르크의 케빈 데 브뤼네의 전망에 관한 얘기가 톱 기사로 뽑혔습니다.

전 첼시 플레이메이커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최고의 선수로 뽑혔으며, 스카이 스포츠 웹사이트에 게시된 내용을 보면 그는 적어도 프리미어 리그로 돌아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습니다.

“뭔가 얘기하려면 내가 아닌 볼프스부르크에 직접 하라고 모든 이에게 말한다.” 고 그는 말했습니다.

“시즌이 끝났을 때 클럽에 먼저 얘기할 것이라고 항상 생각했다. 그리고 내게 있어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아마도 다음 주나 그다음 주가 될 것이다. 하지만 나 또한 휴가를 갈 것이다.

“이런 일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이런 일은 이런 방식으로 오고 많은 소문이 무성하고 신문에서 떠들썩하다는 것을 안다.

“개인적으로 멋진 시즌이었다. 내게 있어 가장 의미있는 것은 오직 한 경기만 놓치고 모든 경기를 했다는 것이다. 모든 경기를 선발로 시작해 모두 뛰었다.

“첼시에 있던 시기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 모든 이가 그것에 관해 얘기한다. 나빴다고들 하지만, 난 그저 그런 상황에서 클럽에 머물고 싶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난 그저 축구만 하고 싶었고 그렇게 했다."

그리고 시티가 시도한다는 다른 이적 선수를 영입하려면 적어도 £5970만 파운드가 있어야 합니다.

인디펜던트 웹사이트 내용에 따르면 라힘 스털링이 리버풀을 떠날 수도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이 영국 선수와 그의 에이전트는 20세의 선수가 안필드에서 떠나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합니다.

“맨체스터 시티, 아스널, 첼시, 레알 마드디드 및 심지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까지 자메이카 출신 선수에게 가능성을 제기했다.

“리버풀은 이미 스털링의 높은 가치를 인정하지만, International Centre for Sports Studies의 리서치 그룹인 Football Observatory가 시행한 분석이 클럽의 강한 협상 입장을 굳힐 것이다.

“나이, 계약 기간, 포지션, 국제적인 인지도, 경기력, 경험, 소속 클럽 등 여러 요인을 바탕으로 스털링은 £5440만 -£5970만 파운드의 가치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알렉산다르 콜라로프 의 재회가 일어날 것 같습니다.

 “2010년에 £1600만 파운드에 라치오에서 시티로 합류한 콜라로프는 이탈리아로 돌아가는 포부를 말해왔으나, 12개월 전에 주당 £10만 파운드가 넘게 에티하드에서 새로운 3년 계약을 체결한 후에 임금이 발목을 잡고 있다."고 크리스 휠러가 보고합니다.

“지난 주에 AC 밀란이 29세인 콜라로프에 문의했으며, 인터밀란의 스포팅 디렉터인 피에로 오실로는 화요일에 세르비아 선수의 에이전트 세르지오 베르티를 만나 산 시로에서 전 시티 감독 로베르토 만치니에 합류할 가능성을 대화했다고 알려진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