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프 무어 경기장에서 펼쳐진 프리미어리그 15R 번리와의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다시 화력을 뿜어냈습니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경기를 지배한 맨체스터 시티는 제주스의 멀티골, 로드리고의 중거리슛, 마레즈의 프리미어리그 50번째 골로 4-1 승리를 거둘 수 있었습니다.

 

경기 내용

이번 번리와의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 시즌에 보여주었던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경기에서 단 한가지 놀라웠던 점은 전반 24분까지 골을 만들어 내지 못하였던 것이었습니다. 선제골은 제주스의 발끝에서 시작됐습니다. 다비드 실바가 왼쪽 박스 쪽에 있던 제주스에게 공을전달했고 공을 받은 그가 시도한 슛은 환상적인 궤적과 함께 선제골이 되었습니다.

전반 32분에 추가골 기회가 찾아오기도 했습니다. 우측면에서 케빈 데 브라이너가 빠르고 낮은 크로스를 전달했고 골대 앞에 있던 라힘 스털링이 골대 방향으로 공을 틀었습니다. 하지만 번리 골키퍼인 포프의 발에 맞고 나오며 선방을 하였습니다.

전반 종료 2분전에 데 브라이너는 좋은 찬스를 만드는 패스를 다시 한 번 만들어 냈습니다. 왼쪽 공간을 파고 들던 데 브라이너가 오른쪽 박스 쪽으로 달려가는 베르나르도 실바를 향해 정확히 공을 전달했고 박스 안에서 슛을 날렸지만 포프 골키퍼가 또 막아내며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WATCH: 요약 하이라이트 | 번리 vs CITY

 

후반전에도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를 지배하였고 추가골은 시간 문제같이 보였습니다. 후반 50분 베르나르도 실바가 올려준 크로스를 논스톱을 제주스가 논스톱으로 슛을 날렸고 그대로 골망을 가를 수 있었습니다.

한번 터진 골망은 그 이후에 추가적으로 나왔고 68분에는 로드리고의 멋진 중거리슛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후반 87분에는 리야드 마레즈가 드리블을 하며 박스 바깥 중앙에서 오른발로 슛을 통해 4번째 골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경기 종료 전 번리는 한 골을 만회하였고 그렇게 경기는 4-1로 종료되었습니다.

경기에서 빛난 로드리고

터프 무어에서 열렸던 경기에서 로드리고는 그의 능력을 유감없이 발휘하였습니다. 중원에서 든든하게 버텨주었고 높은 위치에서 골을 지속적으로 가져오며 경기를 수월하게 해주었습니다.

 


                        매치 리포트 | 번리 vs CITY

 

그의 이런 모습 덕분에 번리는 빌드업 플레이를 펼치지 못하였고 맨체스터 시티는 그가 전달하는 공을 통해 공격을 만들어 나갈 수 있었습니다.

 

되살아 맨체스터 시티

번리와의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은 맨체스터 시티가 필요했던 모습이었습니다. 모든 선수들이 합심하였고 경기를 지배할 수 있었습니다.

 

STAR MAN: 로드리고

멀티골을 넣은 제주스가 있지만 로드리고의 전반적인 활약은 더욱 빛이 났습니다.

 

경기의 의미

레스터 시티를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2위로 올라서게 됐습니다. 또한 1위와는 승점 8점 차이가 되었습니다.

 

선발 라인업

에데르손, 워커, 앙헬리뇨, 오타멘디, 페르난지뉴(가르시아 85’), 로드리고, 데 브라이너(포덴 80’), D.실바, B.실바, 스털링(마레즈 72’), 제주스

 

 

다음 경기

이번 주말에는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갖습니다. 그리고 다음 주중에는 디나모 자그레브와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를 치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