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우드 벨리스는 오늘 경기가 어린 선수들의 발전에 있어서 중요한 경기였다고 밝혔습니다.

맨체스터 시티가 FA 컵에서 포트 베일을 4-1로 제압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습니다.

17 세의 중앙 수비수 하우드 벨리스는 오늘 경기가 자신이 선수로서 발전할 수 있는 또 다른 중요한 경기였다고 밝혔습니다.

또 다른 아카데미 출신 토미 도일 또한 오늘 교체로 출전했습니다.

“저희는 할 수 있다는 것을 감독님에게 보여주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하고 있습니다.”

하우드 벨리스는 오늘 득점을 기록하며 경기장에서 지켜보던 가족들에게 특별한 순간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골 장면에서 약간의 운이 따랐지만, 저의 득점으로 받아들이겠습니다.”

“저를 맞고 들어간 것은 분명했습니다.”

“VAR 판독에 들어갔을 때, 오프사이드가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지만 다행히 골로 인정되었습니다.”

하우드 벨리스는 이번 시즌 프레스턴과의 카라바오 컵에서 데뷔 했고, FA 컵 첫 출전도 특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회는 제가 어렸을 적부터 봐왔던 대회이고, 홈 관중들 앞에서 첫 경기를 뛸 수 있어서 저희 가족 전체에게 굉장한 일이었습니다.”

“상대가 경기 초반에는 잘했지만 저희 팀은 오늘 보여줬던 것처럼 경기를 뒤집고 골들을 넣을 수 있는 능력이 있는 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