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스페인을 자부심으로 차게 한 펩 감독

영국 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관심을 갖는 펩 과르디올라와 맨체스터 시티

영국 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관심을 갖는 펩 과르디올라와 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일궈낸 전례 없는 4관왕, 수많은 기록 경신, 마음을 사로잡는 축구 스타일 등은 잉글랜드 뿐만 아니라 스페인을 사로잡았습니다.

3시즌 맨체스터 시티에 부임한 과르디올라 감독은 강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으며 그의 조국인 스페인에도 기쁨을 전해주고 있습니다.

스코틀랜드 기자이며 스페인을 주무대로 삼고 있는 그래엄 헌터 기자는 과르디올라 감독을 밀착 취재하며 바르카에 글을 기고했습니다. 제목은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팀을 만드는 이며 글은 트로피를 연대기 순으로 작성됐습니다.

글에서 그가 말한 자부심은 단순히 잉글랜드가 감독에게 보여주는 영광에 관한 것에만 연관되지 않고 감독이 보여준 매너와도 상관이 있습니다.

많은 미디어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의 치열함에 대해서 집중하였습니다. 스페인에서도 주목을 받는 제이미 캐러거나 게리 네빌도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하였습니다.”

기자든 라디오 해설자든, 펩의 축구가 영국에서는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부정하는 사람들에게 보여준 모습들 대해서 많은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또한, 영국 축구의 기준을 바꾸고 축구 스타일을 변화한 것에 대해서도 자긍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라의 축구 미래에 대해서도 스페인 축구 커뮤니티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그들은 잉글랜드 축구가 최근 챔피언스리그와 국제 대회를 점령하고 있는 점에 대해서 걱정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펩의 조국에서 챔피언스리그 탈락 여파 이후에도 맨체스터 시티가 많은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유럽대항전 트로피를 신성시 여기는 스페인에서 맨체스터 시티가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리는 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패배 이후에 시티가 보여준 모습에 대해 많은 미디어들이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번리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간의 경기들은 너무나 빡빡한 일정 속에 치러지기도 했습니다.”

토트넘과의 챔피언스리그 2차전 이후 그들이 보여준 모습은 매우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생각에는 이번 시즌 그들이 느낀 점은 우와 그들의 방식대로 축구를 하네 것입니다.”

포덴, 아이메릭 라포르테, 라힘 스털링은 펩을 통해서 발전할 것이고 위험한 선수가 것입니다.”

스페인은 ( 선수들을) 조심해야 것이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FA컵을 우승 하기 , 프리미어리그 우승 경쟁의 핵심 특징은 감독이 리버풀과의 경쟁에서 보여준 존경에 대한 의지였습니다.

그의 경력 가장 경쟁이 치열했던 시즌이었고 과르디올라 감독이 바르셀로나에서부터 트레블을 달성할 때부터 지켜봤던 헌터 기자가 보기에는 최고의 업적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선두가 계속 뒤바뀌는 치열함 속에서 우승한 뿐만 아니라 부상 선수들을 관리하였기 때문입니다.”

4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에도 칭찬이 따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선수들의 경험, 클럽에 있는 사람들, 문화, 부상횟수, 그리고 맨체스터 시티에 얼마나 오래 있었는지 등이 그들이 가지고 있는 차이점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챔피언스리그 트로피가 없어도 이번 시즌이 최고였다는 것에 많은 논쟁거리가 있을 것입니다.”

생각에는 (바르셀로나의) 2011년과 같은 해가 아니더라도 그의 훌륭한 업적이 것입니다.”

또한, 과르디올라 감독이 리버풀을 2011 레알 마드리드와 같은 레벨이라고 생각을 하였다면 그건 진심으로 말이었을 것입니다.”

만약 진심이었다면 이번 리그 우승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겠죠?”

아마도 그의 최고의 업적이 것입니다.”

First팀 뉴스

시티에서의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놓은 콤파니

First팀 뉴스

닛산 올해의 골, 뱅상 콩파니 중거리 골

First팀 뉴스

에티하드 올해의 선수, 베르나르도 실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