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브라이튼에서 시작하여 브라이튼에서 끝난 백투백 우승

맨체스터 시티는 17/18시즌 개막전과 18/19시즌 마지막 라운드를 브라이튼의 홈구장인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펼치며 역사적인 백투백 우승을 달성하였습니다.

2017 8 12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브라이튼과의 17/18시즌 개막전을 가졌습니다. 그리고 경기가 18/19 프리미어리그 백투백 우승으로까지 이어지게 됐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18/19시즌 마지막 라운드 경기가 브라이튼의 아멕스 스타디움이었다는 점입니다.

18/19시즌의 마지막 경기에서 매우 긴장 되었듯이 1718 시즌 개막전도 많은 인내심이 필요한 경기였습니다. 브라이튼 챔피언십에서 막 승격한 상태였고 경기에서 끈끈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당시에 에데르손, 카일 워커, 다닐로가 맨체스터 시티에서 데뷔 경기를 가졌었고 베르나르도 실바도 교체되어 나오며 모습을 보였었습니다.

70분까지 0-0 무승부를 이어가다 아게로의 정교한 슛으로 선제골을 뽑아낼 있었고 5 브라이튼의 자책골까지 이어지며 승점 3점을 가져올 있었습니다.

승리는 앞으로 맨체스터 시티가 달성할 여러 성과들의 서곡에 불고했습니다. 17/18시즌 개막전 승리를 필두로 맨체스터 시티는 많은 승리를 거두었고 승점 100점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수립하며 우승을 달성할 있었습니다. 이어서 같은 시즌에 카라바오컵까지 우승을 하며 2개의 트로피를 들어올리기도 했으며, 프리미어리그 18경기 연속 승리를 작성하며 기록을 수립하기도 했습니다.

밖에도 최다 승점(100), 최다 (32), 최다 (106), 최다 원정승(16), 최다 승점차 우승(19) 등이 있습니다.

18/19시즌에 아쉽게 승점 100점에는 2점이 부족하였지만 선수들이 여러 도전에 맞서 싸우며 백투백 우승을 있었습니다. 시련도 있었습니다. 월드컵 기간에 16명의 선수가 차출되었고 여름에 팀의 조직력을 다질 시간이 부족하였고, 부상 문제도 있었습니다. 벤자민 멘디, 케빈 브라이너와 페르난지뉴 등의 부상은 시즌 운영을 어렵게 하기도 했습니다. 우승으로 가는 길목에서 부딪혔던 다른 문제는 선수들의 피로도가 심하게 누적되었다는 점이었습니다. 카라바오컵, FA, 챔피언스리그 모든 대회에서 경쟁을 했기 때문에 리버풀 보다 8경기를 뛰었고 60경기를 뛰며 체력적인 문제를 안고 경기에 임했습니다. 그리고 이런 문제 등을 가지고 있음에도 백투백 우승을 했기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할 있었습니다.

또한 이번 시즌 리그의 판도도 맨체스터 시티를 힘들게 하였습니다. 32번의 선두 자리가 바뀐 이번 시즌에서 리버풀이라는 강력한 경쟁자가 있었고 때에는 승점 7점차가 나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1 뉴캐슬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이후 14경기 연속 승리를 하며 험난했던 리그 우승 경쟁을 물리치고 우승을 달성할 있었습니다. 최근 10 사이에 2 연속 우승한 팀이 없었던 프리미어리그이기에 맨체스터 시티의 꾸준한 경기력도 엿볼 있었습니다.

작년 시즌부터 76경기를 치렀고 198점의 승점을 획득한 맨체스터 시티는 이번 시즌 95골과 32번의 승리를 거둘 있었습니다. 기간에 22골만을 내주며 견고한 수비 조직력도 보여주었습니다.

 

2017 8 12 스타팅 라인업

에데르손, 워커, 콩파니, 오타멘디, 스톤즈, 다닐로, 페르난지뉴, 데브라이너, 다비드 실바, 제수스, 아게로

후보: 브라보, 망갈라, 야야 투레, 포덴, 스털링, 베르나르도, 사네

2019 5 12 스타팅 라인업

에데르손, 워커, 진첸코, 콩파니, 라포르트, 귄도간, 다비드 실바, 스털링, 마레즈, 아게로, 베르나르도

후보: 데브라이너, 다닐로, 오타멘디, 제수스, 무리치, 스톤즈, 사네

First팀 뉴스

프리미어리그 올해의 감독, 펩 과르디올라

First팀 뉴스

프리미어리그를 지배한 맨체스터 시티

갤러리

훈련장으로 돌아온 THE BL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