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수비수들이 넣은 베스트 골 5

강력한 왼발을 가진 수비수였던 마이클 타나트

강력한 왼발을 가진 수비수였던 마이클 타나트

뱅상 콩파니가 레스터 시티 전에 넣은 골은 이전 맨체스터 시티 수비수들이 넣었던 멋진 골들을 떠오르게 하였습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주장 뱅상 콩파니의 골로 레스터 시티전을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반면에 맨체스터 시티팬들은 이전 맨체스터 시티의 수비수가 넣은 베스트 골인지를 놓고 토론을 벌이고 있습니다.

그래서 맨체스터 시티 수비수들이 넣은 멋진 골 장면 5개를 선정하여 올려드립니다.

 

2003년 8월: 마이클 타나트 (vs 블랙번)


골대에서 30미터가 넘는 거리에서 프리킥을 얻어낸 맨체스터 시티는 이전 바이에른 뮌헨 소속이었던 마이크 타나트의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두 명의 선수가 벽을 쌓았지만 전혀 문제 될 것이 없었습니다.

 

 

빨랫줄처럼 날아간 공은 그 당시 블랙번 로버스의 선수였던 프리델 골키퍼의 손에 맞았습니다. 하지만 공은 멈추지 않고 그대로 골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 날은 3-2로 맨체스터 시티가 승리를 가져왔습니다.

 

강한 왼발을 가진 마이클 타나트

 

1998년 11월: 앤디 모리슨 (vs 올드햄)


이 날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는 전반전에만 2골을 넣으며 리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걸로 끝이 아니었으며 베스트 골은 그 이후에 나왔습니다.

 

 

올드햄 박스 가장자리로 패스가 된 볼은 다시 헤더로 수비수 앤디 모리슨에게 전달이 됐습니다. 그 공은 논스톱으로 때리기 너무나도 좋은 위치로 갔고 공은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며 골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이 골은 모리슨이 허덜스필드에서 임대 이적해 온 이후 2번째 골이었으며 그 때가지 2경기만을 치렀습니다. 얼마 가지 않아 모리슨은 맨체스터 시티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아름다운 궤적을 그리며 날아간 앤디 모리슨의 중거리 슛

 

2005년 10월: 대니 밀스 (vs 에버튼) 

 

대니 밀스는 평균적으로 18개월에 한 번씩 골을 넣었고 맨체스터 시티 소속으로는 1골을 기록하였습니다. 하지만 골의 순도를 따지자면 이번 골은 베스트 골에 선정하는데 망설임이 없습니다.

 

 

당시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약 23미터 정도 거리에서 오른발 슛을 때리 공은 탑코너에 꽂혔으며 이번 콩파니 골과 흡사한 점이 많습니다. 예를 들면 상대팀 옷이 파란색이었고 비슷한 시간에 넣었다는 것입니다.

 

순도 높은 골을 기록한 대니 밀스

 

2003년 1월: 니클라스 옌센 (vs 리즈 유나이티드)


니클라스 옌센의 엄청난 발리킥이었습니다. 당시 맨체스터 시티 소속이었던 니콜라스 아넬카의 크로스를 받아 지체없이 날린 공은 골키퍼 손에 닿지 않는 골대 가장자리로 그대로 들어갔습니다.

 

 

이 골은 약 18미터 지점에서 날린 슛이 들어간 것이었습니다.

 

골키퍼 손 닿을 수 없는 곳으로 날린 얀센의 발리슛

 

1993년 3월: 테리 펠란 (vs 토트넘) 

 

빠른 발을 가진 테리 펠란은 1992년 윔블던으로부터 이적해 온 왼쪽 풀백이었습니다.


 

경기는 4-1 상황으로 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만 펠란은 홈 팬들에게 골을 만들어 주었습니다. 그는 수비진영에서부터 드리블을 하였고 3 명의 수비수들마저 제치고 골을 기록하였습니다. 그의 스피드를 살린 멋진 골이었습니다.

 

수비진영에서부터 빠른 스피드를 살려 넣은 테리 펠란의 골

First팀 뉴스

아직 우승하지 않았습니다

펩 감독은 레스터 시티전을 승리로 장식한 선수들을 칭찬하였지만 아직 우승을 하기 위해서는 브라이튼전 승리가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서 언급하였습니다.

아직 우승하지 않았습니다

First팀 뉴스

콩파니의 골로 수립된 새로운 골 기록

First팀 뉴스

콩파니가 슛하지 않길 바란 팀 동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