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프리미어리그 골든 글러브 후보 에데르손

가장 많은 클린시트 기록을 한 골키퍼에게 주는 프리미어리그 골든 글러브 수상은 마지막 라운드에서 결정될 것입니다.

맨체스터 시티의 에데르손 골키퍼는 리버풀의 알리송 골키퍼와 프리미어리그 골든 글러브 자리를 두고 경쟁 중입니다. Cadbury 후원하는 골든 글러브 상은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많은 클린시트를 작성한 골키퍼에게 수여하고 있습니다.

이번 레스트 시티 전에서도 클린시트를 작성하여 18/19시즌에서만 벌써 20번째로 무실점 선방을 이끌고 있습니다.

리버풀의 알리송 골키퍼도 20번의 클린시트를 기록중이며 에데르손과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로써 골든 글러브를 두고 마지막 라운드까지 없는 상황입니다.

이번 시즌은 2명의 골키퍼가 클린시트를 20 이상 기록한 시즌이며 이는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2 밖에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08/09시즌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사르와 리버풀의 페페 레이나 골키퍼가 서로 20 이상의 클린시트를 기록했었습니다.

만약 에데르손과 알리송 골키퍼가 동률 기록을 가지면 모두에게 상이 수여가 됩니다.

명의 골키퍼 다음으로는 첼시의 케파 아리사발라가와 에버튼의 조던 픽포드가 13 클린시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First팀 뉴스

에티하드 올해의 선수 후보

First팀 뉴스

EPL 38R 시나리오와 브라이튼의 TOP6 팀 전적

First팀 뉴스

콩파니 매직을 통해 본 네 가지 이슈

기쁨을 감출 수 없었던 뱅상 콩파니

뱅상 콩파니의 환상적인 골로 레스터 시티를 물리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맨체스터 시티는 이 날의 승리로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자력으로 할 수 있는 위치에 올라섰습니다.

콩파니 매직을 통해 본 네 가지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