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수월한 19/20시즌이 되기를 바라는 KDB

라힘 스털링의 골에 도움을 준 케빈 데 브라이너!

라힘 스털링의 골에 도움을 준 케빈 데 브라이너!

케빈 데 브라이너는 다음 시즌 부상에서 벗어나 그의 최고의 폼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습니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번째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들어올릴 혁혁한 공을 세웠던 케빈 브라이너는 18/19시즌에 클럽이 역사적인 성공을 거둘 여러 부상의 고통을 참아야만 했습니다.

브라이너는 이전의 최고의 폼에 다다르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하였으며 훈련에 복귀하여 새로운 시즌에는 그의 모습을 증명해 보일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음 시즌에는 수월할 것입니다. 부상에서 돌아올 때마다 나흘 뒤에 다시 부상에 빠졌습니다. 작년은 정말 절망적이었습니다.”

경기에 나설 때마다 행복했었습니다. 하지만 이전의 최고의 폼으로는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최고의 폼일 때에는 부상없이 70경기를 뛰었기 때문입니다. 다섯 번이나 부상을 당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저는 쉽게 준비를 하고 있고 경기까지 4주가 남은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난징에서 웨스트햄과의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트로피 대회에서는 벤치에서 출발하였고 후반전에 교체되어 들어왔습니다. 그리고 바로 라힘 스털링에게 도움을 기록하며 좋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괜찮았습니다. 우리는 최고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이럴 것이라는 것을 생각했습니다. 이번 시즌 경기에 제가 보여준 모습에 행복합니다. 8명의 선수는 훈련에 돌아온지 4 밖에 안되었고 45 경기를 뛰는 자체가 대단한 일입니다. 행복합니다. 하지만 지금은 행복한 것보다 피곤함이 같습니다.”

우리는 매우 잘했고 젊은 선수들도 매우 훌륭했습니다.”

매치 리포트

평소 모습 그대로였던 맨체스터 시티

페널티킥으로 역전골을 성공시킨 은메차

맨체스터 시티는 프리미어리그 아시아 트로피 첫 경기에서 웨스트햄을 4-1로 물리치며 19/20 프리시즌을 기분 좋게 출발하였습니다.

평소 모습 그대로였던 맨체스터 시티

갤러리

난징에 도착한 선수단

First팀 뉴스

더 많은 성공에 굶주린 베르나르도 실바

아시아 투어에 나선 맨체스터 시티는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베르나르도 실바는 더 많은 성공을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시즌 전례없는 4관왕을 달성한 베르나르도 실바는 더 많은 성공에 굶주려 있고 현재 스쿼드와 함께 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