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야드 마레즈는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C조 마지막 경기인 탄자니아 전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이자 알제리 감독인 자멜 벨마디는 3-0으로 이긴 탄자니아 경기에서 리야드 마레즈를 라인업에서 빼며 휴식을 부여했습니다.

마레즈는 경기 종료 16 전에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이미 경기의 추는 알제리로 기울어진 상태였습니다. 알제리는 조별리그 경기에서 3경기를 모두 이긴 3(모로코, 이집트, 그리고 알제리) 팀이며A 또는 B조의 3위팀과 16 경기를 가질 예정입니다. 따라서 맞붙을 국가는 기니 또는 콩고가 것이며 16 대진이 결정될 것입니다.

알제리는 이번 대회에서 실점을 하지 않고 있으며 마레즈는 국가대표 경력을 48경기까지 늘렸습니다. 기간에 11골과 28개의 도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알제리의 16 경기는 7 6일에 열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