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비드 실바는 맨체스터 시티가 여자축구계에서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여름 프랑스에서 열린 여자월드컵에서 맨체스터 시티 여자팀의 9 선수들이 활약을 펼쳤으며 다비드 실바는 쿠싱 감독과 여자팀 선수들은 맨체스터 시티의 남성팀과 닮았다고 하였습니다.

아시아 투어에 나서기 다비드 실바는 클럽은 매우 나가고 있습니다. 여자축구계에서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아름다운 축구를 추구하고 매시즌을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점이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모든 클럽이 이런 축구를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라고 하였습니다.

여자팀은 남성팀이 하는 것처럼 항상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고 결과가 따라옵니다. 우승 트로피도 들어올렸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여자팀은 콘티넨탈컵과 여자 FA 컵을 지난 시즌에 들어올렸고 여자챔피언스리그에서도 4강에 올랐었습니다.

19/20시즌에는 여자팀 또한 맨체스터 더비를 경기를 가질 예정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여자팀은 18/19여자 챔피언십 타이틀을 땄으며 97 더비경기는 여자축구 최상위리그에서 처음으로 벌어지는 것입니다. 경기에 아이들은 공짜로 입장이 가능하며 영국 시간으로 오후 3시에 킥오프할 예정입니다.

맨체스터 더비 경기에서 이번 잉글랜드 대표팀의 일원으로 여자 월드컵에서 4강에 들며 다음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맨체스터 시티 7명의 선수들의 활약이 예고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