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

경이로운 라힘 스털링

경이로운 라힘 스털링
펩 감독은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마지막 키커로 나서 보여준 용기를 칭찬했습니다. .

웨스트햄과의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라힘 스털링의 강한 정신력을 칭찬했습니다.

“그의 경력이 얼마나 길게 이어질지 저는 모릅니다. 하지만 책임감을 가지고 있는 지금 상황을 존경합니다. 그는 엄청난 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스털링과 같은 선수들은 결승전 페널티킥을 찬 이유로 평가가 이뤄지지만 그는 대담한 용기를 갔고 이는 엄청난 것입니다.”

이 뿐만 아니라 진첸코에 대해서도 아낌없이 칭찬하였습니다.

“그가 빠르게 모든 것을 이해할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내 충고는 침착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는 영리합니다. 왼쪽 풀백 자리에서 10번의 역할을 하는 것처럼 뜁니다. 또 그는 빠릅니다. 그래서 우리의 플레이를 빠르게 전개하게 해주죠. 수비적으로는 매우 집중합니다.”

카라바오컵 결승전 120분 동안 아자르, 윌리안, 페드로와 대결했고 그는 매우 빨랐습니다. 그들을 컨트롤 했고 이것은 많은 것을 의미합니다. (같은 포지션의) 멘디는 회복에 복귀하고 있습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