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데 브라이너와 리야드 마레즈가 EA스포츠 프리미어리그 이 달의 선수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케빈 데 브라이너는 이번 시즌 훌륭한 모습으로 부상에서 복귀하였고 지난 달에 이어 멋진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9월에는 2경기에 선발로 나서며 3도움과 1골을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마레즈는 공간 창출 능력을 통해서 상대팀을 무너트렸으며 에버튼전에서는 프리킥골을 성공시키며 팀에 귀중한 리드를 안겨주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데 브라이너와 마레즈는 EA스포츠 프리미어리그 이 달의 선수상 후보에 올라갔습니다. 10월 8일 화요일 오전2시(이하 한국 시간)에 투표가 종료될 예정이며, 10월 11일 오후 7시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투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