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 feed-section sponsor-promos cf show linkedin dugout

First팀 뉴스

비디오 1 갤러리

콤파니의 로켓포 vs 44번의 패스 뒤 넣은 골, 18/19 최고의 골은?

44번의 패스 뒤 넣은 넣은 일카이 귄도간의 아름다운 골

44번의 패스 뒤 넣은 넣은 일카이 귄도간의 아름다운 골

클럽의 저널리스트들이 꼽은 18/19시즌 맨체스터 시티의 베스트 골은 무엇일까요?

폴라드: 일카이 귄도간 (v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최고의 골을 뽑는다면 지난 1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에서 나온 골을 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이 44번의 패스를 하는 동안 유나이티드 선수들의 플레이는 전혀 살아날 없었습니다. 시티 선수들은 1,2번의 터치 후에 패스를 했고 결국 베르나르도 실바의 크로스를 일카이 귄도간이 마무리 지을 있었습니다. 1 55 동안 패스가 이뤄졌고 세계 최고의 모습을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로부터 있었습니다.

 

데이빗 클레이튼: 뱅상 콤파니 (vs 레스터 시티)

슛하지 ! 비니!’ 맨체스터 시티 팬이라면 절대 잊지 못할 멘트가 것입니다. 이번 시즌 마지막 홈경기는 지켜보는 것이 매우 힘들었습니다. 리버풀과의 우승 경쟁은 보는 사람들을 긴장하게 하였고 만약 팀이 승점을 잃게 되면 그건 바로 우승과는 멀어지는 것을 의미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주장 뱅상 콤파니는 스스로 공을 몰고가 28미터 되는 지점에서 슛을 날렸습니다. 레스터 시티는 경기 내내 수비를 견고하게 했지만 중거리 방으로 그들의 노력은 무산되었습니다.

물론, 콤파니가 박스 밖에서 골을 넣은 적이 한번도 없었기 때문에 그가 슛을 하려고 했을 슛을 하지 말라고 것은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콤파니는 슛을 하기에 적당한 거리로 볼터치를 대포알 슛이 골대에 들어갔습니다. 또한, 골을 모든 사람이라면 머릿속에 각인이 되었을 것입니다.

 

캐롤린 오트웨이: 캐롤린 위어 (vs 브리스톨 시티)

2018 여름에 맨체스터 시티에 합류한 캐롤린 위어는 득점 명성을 함께 가져왔었습니다. 그리고 번째 콘티넨탈 컵을 들어올리기 위한 브리스톨 시티과의 경기에서 그의 골을 넣을 있었습니다. 골대와의 28미터 거리에서 슛을 날렸고 공은 탑코너에 꽂히며 멋진 골을 기록할 있었습니다.

 

에드워즈: 리야드 마레즈 (vs 브라이튼)

어쩌면 마레즈의 슛을 상대편 골키퍼가 막아냈을 수도 있었지만 마레즈가 오른발 슛은 정교하게 날아가며 경기를 편안하게 해주는 멋진 골이 되었습니다.

마레즈는 슛을 하기 전에 너무나도 침착하게 상대방을 속이고 오른발 슛을 하기 적당한 위치에 공을 놓았습니다. 그리고 그가 주로 사용하는 발이 아닌 오른발로 슛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코너에 공을 보내며 원정팬들을 기쁘게 해주었습니다.

번째골은 아름답고 기술적이었던 뿐만 아니라 우승을 하는 매우 중요한 골이기도 하였습니다. 경기의 긴장을 풀어주는 골이었고 결국 우승을 있게 도와준 멋진 골이었습니다.

 

레이: 라힘 스털링 (vs 아스날)

이번 시즌 개막전은 아스날과의 경기였었고 라힘 스털링의 시즌 골은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을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

아스날은 우나이 에메리 체제 하에서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가졌고 매우 어려운 경기가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왜냐하면 월드컵을 늦게까지 치른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두려움 대신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그들의 능력을 발휘하였고 공격적인 모습으로 경기를 풀어나갔습니다. 결국 라힘 스털링의 선제골이 나왔고 골은 18/19시즌의 밝은 미래를 미리 내다볼 있게 해주었을 뿐만 아니라 높은 곳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선수들의 열망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선수 개인적으로도 PFA 올해의 영플레이어와 영국축구기자협회가 뽑은 올해의 선수로 가는 걸음이 되는 플레이였습니다.

 

First팀 뉴스

스페인을 자부심으로 차게 한 펩 감독

영국 뿐만 아니라 스페인에서도 관심을 갖는 펩 과르디올라와 맨체스터 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일궈낸 전례 없는 4관왕, 수많은 기록 경신, 마음을 사로잡는 축구 스타일 등은 잉글랜드 뿐만 아니라 스페인을 사로잡았습니다.

스페인을 자부심으로 차게 한 펩 감독

First팀 뉴스

시티에서의 마지막 한 경기를 남겨놓은 콤파니

First팀 뉴스

닛산 올해의 골, 뱅상 콩파니 중거리 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