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데 브루인이 냉정함을 잘 유지한 무리치 골키퍼를 칭찬했습니다.

케빈 데 브루인은 전반 14 분 환상적인 중거리 슛으로 득점했습니다. 90 분 간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승부차기에서 무리치 골키퍼가 연달아 선방 쇼를 펼치며 승리의 주역이 되었습니다.

“무리치는 냉정함을 유지했고 잘 해냈습니다. 그에게 환상적인 순간입니다.” 데 브루인이 말했습니다.

무리치 골키퍼는 메디슨의 슛을 막은 것에 대해 “저는 그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을 쳐다보고 있었어요. 정말 기뻤습니다.”

무리치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맨 오브 더 매치에는 환상적인 활약을 펼친 데 브루인 선수가 선정되었습니다.

“저는 정말 오랜 기간 동안 뛰지 못했기 때문에 70 분을 뛴 것은 개인적으로 좋은 징조입니다. 약간의 뻣뻣함이 느껴지지만 다시 팀에 기여할 수 있어서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