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야드 마레즈는 선수들은 인내심을 갖고 있었으며 브라이튼을 상대로 득점할 것이라는 믿음을 항상 갖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후반 53분까지 맨체스터 시티는 0의 균형을 무너트리지 못했지만 리야드 마레즈가 골망을 가르며 팀에 리드를 선사해 줄 수 있었습니다.

마레즈는 홈팬들의 걱정을 날려주었으며 이후 필 포든과 베르나르두 실바의 추가 득점으로 팀은승점 3점을 챙길 수 있었습니다.

“한 순간도 골을 넣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어요.”

“우리는 인내심을 가져야만 했고 상대는 수비를 깊게 가져갔어요. 가끔은 맨투맨 수비도 하고요. 하지만 우리는 인내심을 가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