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토레스의 몸상태에 대해서 업데이트 한 펩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페란 토레스가 중족골 부상 회복을 위한 과정을 잘 밟아나가고 있다고 했습니다.

페란 토레스는 지난 10월 국가대표팀 소집 기간에 발 부상을 당했고 4개월 동안 전력에서 제외됐습니다.

하지만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그의 복귀를 서두르지 않을 것이며 현재 그가 체력 단련실에 있으며 잘해 나가고 있다고 했습니다.

“더 나아지고 있어요. 훨씬요. 이미 체력 단련실에 있어요. 하지만 주치의가 이 부상은 우리가 조심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어요.”

“만약 며칠 안에 너무 일찍 복귀하게 된다면 또 4개월을 제외될 거예요.”

“1주, 10일 더 있을 거고 그리고나서 복귀할 거예요. 중족골은 매우 위험해요.”

한편,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케빈 데 브라위너가 왓포드전이나 RB 라이프치히전에 뛸 수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큐멘터리 '에데르송: 유럽편' 지금 바로 CITY+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주치의가 말하기를 정말로 좋다고 했어요.”

“이미 미각을 회복했죠. 리듬을 위한 시간이 필요해요.”

“아마도 내일이나 화요일에 경기에 나서기 시작할 것이고 팀의 다이내믹 안에 둘 거예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