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펩 “선수 교체가 리듬을 바꿨어”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에버튼과의 FA컵 8강전 경기에서 교체되어 들어간 케빈 데 브라위너, 리야드 마레즈의 영향력에 칭찬을 보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는 FA컵 8강전에서 에버튼을 꺾고 4강에 진출했으며 원정 무패행진을 17경기로 늘릴 수 있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 종료 7분을 남겨두고 일카이 귄도안과 케빈 데 브라위너가 연속골을 득점하였고 1934년만에 처음으로 3시즌 연속 FA컵 4강전에 진출할 수 있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의 전체 경기를 다시 시청하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경기에서 페이스와 리듬이 필요한 것에 대해서 로돌포 보렐, 후안마 리요 코치와 상의를 거쳤다고 했습니다.

“얼마나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인지 알고 있었어요. 에버튼을 상대로 FA컵 원정 경기가 말이죠.”

“주중에 부다페스트에 있었고 상대는 시작부터 엄청난 노력을 했어요. 우리는 알고 있었어요.”

“에버튼은 수비를 정말 잘했고 히샤릴송과 칼버트-르윈은 페이스를 갖고 있었죠. 모든 롱볼은 컨트롤하기 힘들었고 모든 코너킥은 훌륭한 키커인 디뉴가 맡았어요. 미나와 같은 키카 큰 선수들이 있었고 모든 스로우인은 코너킥 같았죠.”

“이런 경기는 인내심이 필요하죠. 우리는 경기에서 골을 넣는 팀이 이길 거라는 것을 알고 있었어요.”


                        펩 “선수 교체가 리듬을 바꿨어”

“모든 선수들은 훌륭했어요. 리야드와 케빈은 경기 마지막에 경기 리듬을 바꿔놨어요. 골을 넣었고 4강에 진출했고요. 우리가 가졌던 가장 힘든 경기 중 한 경기가 될 것을 알고 있었어요.”

“후반전 0-0 상황에서 로돌포, 후안마 코치와 이야기를 나눴어요.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요.”

“때로는 교체와 함께 무엇을 해야만 하는지 100% 확신할 때가 있어요. 때로는 의심을 갖기도 하죠. 의심을 가질 때 시간이 좀 더 걸리기도 해요.”

경기는 우리 지배하에 있었어요. 우리는 아마도 체력이 충분한 선수가 필요했던 것 같아요. 상대팀은 많이 뛰었거든요. 에버튼은 수비적으로나 공격적으로 엄청났어요. 알란, 고메스, 시구르드손은 엄청 많이 뛰었고 공격적이었어요.”

“결국에 리야드, 케빈을 교체하기로 결정했고 운이 좋게도 두 선수는 리듬을 바꿔놨어요. 일카이 귄도안은 득점하는 공격수 또는 공격형 미드필더로서 있어야만 하는 자리에 있었어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