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수비진의 복귀가 반가웠던 펩 과르디올라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에릭 가르시아, 아이메릭 라포르트, 페란 토레스 등이 부상과 질병으로부터의 복귀는 팀에 필수적인 일이라고 하였습니다.

가르시아와 라포르트는 첼트넘과의 경기에서 부상 복귀 이후 첫 경기를 가졌고 페란 토레스는 COVID-19로부터 회복하여 첫 골을 기록하였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하기

네이선 아케 또한 부상인 상태에서 두 중앙 수비수의 부상 복귀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에게는 큰 기쁨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리고 웨스트브롬위치와의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수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다음과 같이 답했습니다.

“다음 주를 볼 것입니다만 다른 선수들과 함께 경쟁할 두 명의 선수가 복귀했어요.”

“단 2명의 중앙 수비수들과 함께 이 빡빡한 일정을 10연승으로 가질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였어요. 아이메릭, 에릭, 페란을 다시 가용할 수 있는 점은 정말 중요한 것이고 네이선도 곧 복귀할 거예요.”

“이 많은 경기 일정 속에서는 모든 선수가 필요해요. 중요한 선수들을 로테이션 가동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복귀하여 경기를 잘 치렀다는 것은 정말 중요해요.”

구글 크롬에서의 맨체스터 시티 공식 시작 페이지 다운받기

구글 크롬 브라우저에서 맨체스터 시티의 시작 페이지를 다운받아보시기 바랍니다. 최신 뉴스와 월페이퍼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