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펩 “인터내셔널 브레이크 기간은 스톤즈와 City에 도움이 될 것”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인터내셔널 브레이크 기간이 존 스톤즈에게 경기력을 최상으로 끌어올리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중앙 수비수인 존 스톤즈는 팀에 복귀한 이후 가진 다리 부상으로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 첫 3경기를 모두 결장하였습니다.

그리고 아스널과의 5-0 승리 경기에서도 벤치에서 대기했지만 경기에 나서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헝가리, 안도라, 폴란드와 월드컵 예선전을 치르는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 승선한 승선할 수 있었고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국가대표팀 차출이 스톤즈와 구단 모두에게 긍정적일 것이라고 했습니다.

“존은 유로 이후 늦게 팀에 복귀했고 돌아오고 나서 2번째 경기에서 다리에 문제가 생겼어요. 부상을 당했죠.”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그래서 이번 주가 그가 훈련한 첫번째 주였어요. 후벵과 아이메릭은 중앙 수비수 자리에서 플레이했고요.”

“좋아질 거예요. 국가대표팀에 갈 수 있으며 국가대표팀에서 스톤즈를 잘 관리해 줄 거예요. 그리고 그 스스로도 잘 관리할 거고요.”

“그에게 필요한 훈련들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해요. 그곳에서의 리듬과 국가대표팀 경기는 우리에게 좋은 일이 될 거예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