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을 맞이한 케빈 데 브라이너는 페널티킥에서 선제골을, 라힘 스털링은 환상적인 감아차기슛을 각각 성공시키며 맨체스터 시티의 FA컵 8강전을 승리로 이끌었습니다.

케빈 데 브라이너는 뉴캐슬과의 FA컵 8강 경기에서 페널티킥 선제골을 넣으며 그의 생일을 자축하였으며 라힘 스털링은 후반전에 환상적인 감아차기슛을 날리며 팀의 FA컵 4강행을 더욱 쉽게 해주었습니다.

STAY SAFE | City 마스크 판매

기부하기 | Cityzens Giving for Recovery

맨체스터 시티는 FA컵에서 10경기 연속으로 승리하였으며 웸블리에서 펼쳐질 4강에서 아스널을 상대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