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데 브라이너를 낚아채려한 스티브 브루스 감독

케빈 데 브라이너는 세인트 제임스파크에서 생일 선물로 뉴캐슬의 제안을 받았습니다!

케빈 데 브라이너는 29번째 생일을 맞이하였으며 FA컵 8강전에서 선제골을 기록하였습니다. 라힘 스털링은 감아차기슛을 통해서 팀의 2번째 골을 기록했으며 이 두 골로 맨체스터 시티는 4강에 진출할 수 있었습니다.

STAY SAFE | City 마스크 판매

기부하기 | Cityzens Giving for Recovery

한편, 경기 후 가진 케빈 데 브라이너의 인터뷰에서는 스티브 브루스 뉴캐슬 감독이 농담으로 뉴캐슬에 남을 것을 권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