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경기 후 인터뷰를 가진 음베테 & 번스

루크 음베테는 본인과 핀리 번스가 위컴과의 카라바오컵 데뷔전에서 어려운 1군팀 테스트를 통과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카라바오컵 경기에서 맨체스터 시티의 중앙 수비를 책임진 음베테와 번스는 이날 경기에서 아데바요 아킨펜와를 상대하는 경험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거대한 피지컬로 유명해진 아킨펜와는 2명의 어린 중앙 수비수들을 강하게 밀어붙였고 CJ 에간-라일리, 조쉬 윌슨-에스브랜드와 함께 포백을 구축하며 위컴의 공격을 막았습니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음베테는 본인과 중앙 수비수 파트너인 번스가 이번 테스트를 잘 치른 것에 대해서 기뻐하기도 했습니다.

CITY+ | 맨체스터 시티 독점 프리미엄 콘텐츠 시청하기

“잘 대처했다고 생각해요. 우리는 어리지만 그런 점을 고려하지 않았어요.”

“평소와 같은 경기처럼 플레이했어요. 선수들과 팬들은 많이 도와주었고 정말로 대단했어요.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스태프들의 도움도 확실히 있었고요.”

번스는 음베테의 의견에 동의했으며 1군팀 데뷔전에서 받은 팬들의 영향력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맨체스터 시티 공식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받기

“팬들은 앞으로 나아갈 수 있게 해주는 용기와 힘을 주었고 모두를 자랑스럽게 해줬어요.”’

“팬들이 응원하는 것을 듣는 것은 최고의 일이에요. 특히 골이 들어갔을 때 또 다른 자신감을 주죠.”

“팬들 앞에서 경기를 하는 것은 꿈이에요. 그리고 꿈을 이뤘고요!”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