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 번리 0-3 CITY

맨체스터 시티는 카라바오컵 4라운드에서 번리를 만나 3-0으로 승리하며 지난 패배에서 반등할 수 있었습니다.

경기 내용

맨체스터 시티는 경기 시작부터 그라운드를 지배했고 레스터 시티전 이후 자신감에 상처를 입은 것 같아 보이지 않았습니다. 번리는 촘촘한 포메이션으로 상대했지만 벤자민 멘디, 페란 토레스, 리야드 마레즈는 측면 공간을 뚫어내며 공격을 이끌어 나갔습니다.

또한, 케빈 데 브라이너는 늘 그렇듯이 많은 찬스를 만들어 내며 경기를 이끌어갔습니다.  

스털링과 페란 토레스는 데 브라이너가 만들어 준 찬스를 활용하여 골을 넣을 수도 있었고 마레즈 또한 콜 팔머에게 기회를 주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선제골을 만들어 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전반 35분에 CITY에 리드를 안겨주는 골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아이메릭 라포르트가 왼쪽 측면 공간에 공을 내주며 벤자민 멘디에게 전달했고 낮고 빠른 크로스가 라힘 스털링의 발로 향하였습니다. 실수없이 그대로 날린 슈팅은 골망을 가르며 맨체스터 시티가 리드를 잡을 수 있었습니다.

전반 종료 전에 토레스와 스털링은 점수 차이를 더 벌릴 수 있는 기회를 잡았지만 안타깝게도 골대 안으로는 들어가지 못하며 하프타임을 맞이하였습니다.

하지만 후반전에 들어서고 4분이 지났을 때에는 점수 차이가 2점으로 늘어날 수 있었습니다. 콜 팔머는 드리블을 하며 상대팀 진영을 중앙에서 파고들었고 좌측면에 있던 토레스에게 공을 전달하였습니다. 토레스는 골대 앞에 있는 선수를 확인한 후 낮고 빠른 크로스를 스털링에게 전달하였고 스털링은 침착하게 골을 만들어 냈습니다.

후반 65분에는 토레스의 데뷔골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리야드 마레즈의 전진 패스는 스털링을 지나쳐 토레스에게 이어졌고 파포스트로 감아차며 3-0 스코어를 만들었습니다.

더 많은 득점 찬스가 있었지만 더 이상의 득점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선수들의 경기력은 좋았고 클린 시트를 기록할 수 있었습니다.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인 토레스와 팔머

힘과 스피드가 필요한 잉글랜드 축구에 적응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페란 토레스는 빠르게 적응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데 브라이너와의 호흡은 펩 과르디올라 감독을 흡족하게 해주기에 충분했으며 토레스의 다양한 크로스 형태는 번리 선수들이 예상할 수 없게끔 만들었습니다.

후반전에는 스털링에게 완벽한 기회를 만들어 내는 크로스를 성공시켰고 세르히오 아게로는 이런 그의 모습을 흥미롭게 바라볼 것입니다.

또한 데뷔골을 만들어 내며 지난 패배로 인해 상처받을 수 있는 자신감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콜 팔머도 이 날 경기에서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데 브라이너와 연계 플레이를 잘 해냈고 간결하고도 정확한 플레이를 펼쳐보였습니다.

맨체스터 태생인 그는 더 많은 골을 만들어 낼 수도 있었으며 그의 포지션에 대한 좋은 이해력을 보여주었습니다.

 

경기의 의미

카라바오컵 8강전에 진출했으며 리버풀 vs 아스널 경기 이후 대진 추첨식이 진행될 겁니다.

 

라인업

스테판, 워커(하우드-벨리스 66’), 멘디, 라포르트, 페르난지뉴(C), 로드리고(아케 74’), 데 브라이너(베르나르도 63’), 팔머, 마레즈, 스털링

 

교체: 에데르손, 포덴, 델랍, 도일

 

다음 경기

맨체스터 시티는 17년만에 엘란로드로 프리미어리그 리즈 원정 경기를 떠나며 경기는 10월 4일 오전 1:30에 시작합니다.   

 

남자팀과 여자팀의 경기 종료 후 24시간 뒤 전체 리플레이 경기 영상을 CITY+구독을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정보는 이곳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클럽 파트너 보기

Mancity.com

31?